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철도 2011/09/02
文대통령, 푸틴·시진핑 만나 남북철도사업 시동 건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18일까지 5박 6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이번 해외순방의 핵심 키워드는 경제와 한반도 평화다. 우선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 순방에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통해 경제 전략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 추진 1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설명한다. 문재인 정부는 현재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때문에 신북방정책은 아직 본격화하지 않았지만, 제재 해제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북방정책의 핵심국가인 러시아 및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가능성도 있다. [→자세히보기]

대림산업 +2.62%서한 +1.92%리노스 +1.84%선도전기 +1.84%
현대로템
철도차량 제작, 철도신호 및 통신 등의 철도사업부문, 중기사업부문 및 자동차설비, 제철설비 및 오염방지시설 등의 환경설비를 제조, 판매하는 플랜트사업부문으로 구성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文대통령, 푸틴·시진핑 만나 남북철도사업 시동 건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부터 18일까지 5박 6일 일정으로 싱가포르와 파푸아뉴기니를 방문한다. 문 대통령의 이번 해외순방의 핵심 키워드는 경제와 한반도 평화다. 우선 문 대통령은 13~16일 싱가포르 순방에서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통해 경제 전략 중 하나인 신남방정책 추진 1주년을 맞아 그간의 성과를 설명한다. 문재인 정부는 현재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때문에 신북방정책은 아직 본격화하지 않았지만, 제재 해제에 대비한 준비를 하고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신북방정책의 핵심국가인 러시아 및 중국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새로운 활로를 개척할 가능성도 있다. [→자세히보기] 2018/11/13
  • "철도·도로 등 여건 되면 지원" 남북협력 강화 의지 재확인한 文
    문재인 대통령이 1일 국회에서 한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남북 간 철도와 도로 연결, 산림 협력, 이산가족상봉 등 남북 간에 합의한 협력 사업들도 여건이 되는 대로 남북협력기금을 통해 차질 없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여건이 되면 진전시킨다’는 말은 문 대통령의 기존 언급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미국이 남북 관계 속도조절론을 꺼내 든 상황에서도 다시 한번 남북 관계 발전을 도모하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 준 것이란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자세히보기] 2018/11/02
  • 대북제재 중인데, 남북 철도 연결 가능할까
    남북이 철도 연결·현대화 착공식을 늦어도 12월 초에 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망 속에서 남북 철도 협력사업이 본격화 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남측 구간과 북측 구간을 남북이 각각 공사하는 것은 문제 소지가 없겠지만, 휴전선을 관통하는 남북 연결구간 공사는 금수물품 반입 등을 규정한 대북제재가 완화돼야 추진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 때문이다. 지난 15일 고위급회담에서 남북은 다음달 말이나 12월 초께 철도 연결·현대화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하고, 선행작업인 공동현지조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서해 경의선은 이달 하순부터, 동해선은 다음달 초부터 시작한다. [→자세히보기] 2018/10/17
  • 남북 '경의·동해선 연결' 연내 착공 기대감
    지난 28일 열린 청와대 남북공동선언 이행추진위원회에서 ‘경의선·동해선 철도 연결’과 관련해 10월 중 현지조사에 착수키로 하면서 연내 착공식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이는 향후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 경협을 위한 인프라이자 향후 동아시아철도공동체로도 발전할 수 있는 시발점이다. 정부 관계자는 30일 “동·서해선(경의선) 철도에 대한 남북 공동 현지조사와 관련해 유엔사와의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일정을 마련할 것”이라며 “유엔총회를 계기로 열린 한·미 정상회담에서 공감대가 있었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18/10/01
목록
2092.40

▲4.34
0.2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5,000▲
  2. 셀트리온헬스72,700▲
  3. 셀트리온제약64,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