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철도 2013/08/14
GTX-B 예타 통과…재편되는 수도권교통망

최고속도 180㎞/h의 고속 도심철도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개 노선 중 마지막 남은 B노선이 21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앞서 A노선(운정~동탄, 2018년 12월 착공) 및 C노선(덕정~수원, 2019년 6월 기본계획수립 착수)에 이어 송도~마석 구간의 B노선까지 3개 노선이 모두 건설되면 수도권 교통지도가 완전히 새롭게 바뀐다. 3기 수도권 신도시와 이들 지역의 교통혼잡 문제를 대폭 개선할 기반도 마련됐다는 평가다. 정부는 A, C노선보다 늦은 B노선의 건설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B노선 사업추진 방식 결정을 위한 민자적격성검토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즉시 신청하고, 금년 내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자세히보기]

서한 +0.78%한국종합기술 -0.38%동아지질 -0.43%대우건설 -0.49%
현대로템
철도차량 제작, 철도신호 및 통신 등의 철도사업부문, 중기사업부문 및 자동차설비, 제철설비 및 오염방지시설 등의 환경설비를 제조, 판매하는 플랜트사업부문으로 구성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GTX-B 예타 통과…재편되는 수도권교통망
    최고속도 180㎞/h의 고속 도심철도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개 노선 중 마지막 남은 B노선이 21일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해 사업 추진이 확정됐다. 앞서 A노선(운정~동탄, 2018년 12월 착공) 및 C노선(덕정~수원, 2019년 6월 기본계획수립 착수)에 이어 송도~마석 구간의 B노선까지 3개 노선이 모두 건설되면 수도권 교통지도가 완전히 새롭게 바뀐다. 3기 수도권 신도시와 이들 지역의 교통혼잡 문제를 대폭 개선할 기반도 마련됐다는 평가다. 정부는 A, C노선보다 늦은 B노선의 건설 속도를 높인다는 방침이다. 국토교통부는 B노선 사업추진 방식 결정을 위한 민자적격성검토를 한국개발연구원(KDI)에 즉시 신청하고, 금년 내 기본계획 수립 용역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22일 밝혔다. [→자세히보기] 2019/08/23
  • 미국의 다음 타깃은 철도, 중국 최대 철도 기업 쫓아낼 법안 발의
    중국 국영 철도 차량회사 중궈중처(中國中車·CRRC)가 미국 워싱턴DC 등 수도권 지역 지하철에서 퇴출당할 위기에 놓였다. 미국 정부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강하게 압박하는 동시에 미 의회가 중국 국영 철도 기업을 정조준하고 있다. 마크 워너 등 워싱턴DC 인근을 지역구로 둔 미 상원의원 4명은 '워싱턴DC 지하철을 운영하는 당국이 비시장(non-market)경제 국가가 소유하거나 재정적으로 관련된 모든 업체와 철도 차량 계약을 맺는 것을 금지한다'는 조항을 담은 법안을 최근 제출했다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25일 보도했다. [→자세히보기] 2019/05/28
  • 예타개편, 대형 SOC사업 '급물살' 지자체 '환호'VS. 시민단체 '수심'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제도 개편이 사실상 지자체의 대형 SOC(사회간접자본) 사업의 길을 터주게 됐다. 일각에선 사업의 타당성 평가라는 예타 본연의 취지가 무너졌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또 이번 개편안을 반기는 지자체와 달리 시민단체는 정부의 무분별한 SOC 개발 부담이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3일 정부가 발표한 예비타당성조사(예타) 제도 개편으로 인해 지방권 SOC 사업 추진이 기존보다 수월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수도권 예타 종합평가 가중치도 경제성(60~70%)과 정책성(30~40%)으로 변경되면서 수도권광역급행철도-B(GTX-B) 사업 등 수도권 대형 SOC 사업의 예타 통과 가능성도 커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자세히보기] 2019/04/04
  • 수도권 '예타' 확 푼다
    정부가 다음달 2일 예비타당성조사 개편안을 발표한다. 국책사업의 경제성을 검증하는 예타 제도가 전면 개편되는 것은 1999년 예타 도입 이래 처음이다. 특히 이번 개편안에는 예타의 대표적 경제성 심사 항목인 '재원 조달 가능성' 개편 방안이 포함돼 경기도 수원시민의 숙원사업인 신분당선 연장(광교~호매실·11.1㎞)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입주민이 미리 낸 광역교통시설 부담금을 조달된 재원으로 계산하도록 예타 제도를 바꾸는 방식을 통해서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기획재정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종합발전방안'을 다음달 2일 발표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19/03/28
목록
1948.30

▼2.71
-0.1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52,000▼
  2. 삼성전자44,000▼
  3. 에이치엘비40,050▼
  4. 나노메딕스8,140▼
  5. 삼륭물산8,890▲
  6. 신라젠15,000▲
  7. 케이엠더블유61,800▲
  8. 일지테크6,710▲
  9. 셀트리온헬스41,050▼
  10. 아진산업3,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