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000 ▼ 7,000 (-4.76%)
01/15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LG전자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LG세대교체 2018/07/02
구광모 LG회장 첫 시험대는 'LG디스플레이' 정상화

3만3000명의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은 29일 LG그룹 회장에 선임된 오른 구광모 전 LG전자 ID사업부장(상무)을 주목했다. 중국의 물량공세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에 처한 LG디스플레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LG그룹의 지휘권을 잡은 구광모 회장의 결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내달 이사회를 앞둔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공장에 대한 전환투자(LCD→OLED)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다. 이에 LG그룹 내부에서는 LG디스플레이 정상화가 구광모 회장의 경영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첫 시험무대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세히보기]

LG생활건강 -1.00%깨끗한나라 -1.40%보락 -1.69%LG디스플레 -2.09%
LG전자
사업부문은 TV 등을 생산하는 HE사업본부, 이동단말을 생산하는 MC사업본부, 생활가전제품을 생산하는 HA사업본부, 자동차부품을 제조하는 VC사업본부, LED사업 등을 영위하는 엘지이노텍, 기타 등으로 6개로 구성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구광모 LG회장 첫 시험대는 'LG디스플레이' 정상화
    3만3000명의 LG디스플레이 직원들은 29일 LG그룹 회장에 선임된 오른 구광모 전 LG전자 ID사업부장(상무)을 주목했다. 중국의 물량공세로 그 어느 때보다 어려움에 처한 LG디스플레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LG그룹의 지휘권을 잡은 구광모 회장의 결단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29일 재계에 따르면 내달 이사회를 앞둔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공장에 대한 전환투자(LCD→OLED) 여부를 결정하지 못하고 고심하고 있다. 이에 LG그룹 내부에서는 LG디스플레이 정상화가 구광모 회장의 경영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첫 시험무대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8/07/02
  • 구광모號 출항 D-2, 4세 경영 돌입하는 LG그룹
    구광모 LG전자 상무의 본격적인 그룹 경영 등판이 다가오면서 '구광모호(號)'의 항해 이동로를 예측하려는 움직임이 분주하다. ㈜LG는 오는 29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구 상무를 등기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구 상무가 그룹 경영권을 정식으로 물려받고 '4세 경영'에 돌입하면, 어떤 직급에서 어떤 인물들과 어떤 사업에 방점을 찍으며 재계 순위 4위의 LG그룹을 이끌어갈지 재계의 이목이 쏠린다. [→자세히보기] 2018/06/27
  • LG 한달 뒤 주총, 4세 '구광모 시대' 막 오른다
    'LG家(가)' 오너 4세인 구광모 LG전자 상무가 한달 뒤 열릴 ㈜LG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이사회에 합류하는 가운데, 새 리더를 맞이한 LG그룹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LG는 오는 6월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본사에서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구광모 LG전자 B2B사업본부 ID(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사업부장 상무를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한다. 구 상무가 다음달 열릴 이사회에서 구 회장을 대신해 지주회사인 ㈜LG 등기이사로 합류하면 LG그룹은 '구광모號(호)' 4세 경영 시대를 열게 된다. [→자세히보기] 2018/05/28
  • 변화하는 LG, 구본준·구광모의 과제
    LG그룹이 고(故) 구본무 회장의 아들인 구광모 LG전자 상무를 그룹의 지주회사인 ㈜LG 사내이사로 선임하기로 결정하면서 그룹 전통인 ‘장자승계’ 원칙을 재확인했다. 현재까지 LG그룹은 4세인 구 상무와 각 계열사를 경영하는 최고경영자(CEO) 6인 체제가 유력한 상황이다. 구 상무의 삼촌인 구본준 ㈜LG 부회장은 지난해부터 구 회장을 대신해 대외업무를 담당한 것처럼, 당분간 그룹을 이끄는데 총력을 다할 것으로 관측된다. 구 상무의 경우 연구개발(R&D)·혁신 등 신성장 분야에 집중하고 6명의 부회장들의 역할도 더욱 중요해질 전망이다. [→자세히보기] 2018/05/23
목록
3085.90

▼64.03
-2.0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0,500▼
  2. 삼성전자88,200▼
  3. 셀트리온헬스143,700▼
  4. 현대차240,500▼
  5. 에어부산3,900▼
  6. 필룩스4,830▲
  7. 셀트리온제약187,300▼
  8. SK하이닉스127,500▼
  9. 삼성물산153,000▲
  10. 대한항공32,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