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20 ▼ 110 (-3.75%)
10/26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한세엠케이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의류 2017/12/20
치솟는 환율에…의류 OEM, 맵시 뽐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치솟고 있다. 발빠른 투자자들은 환율 상승의 수혜가 기대되는 종목 찾기에 분주하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수출 비중이 높은 의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9일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1.9원 오른 1204.2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1156.4원에서 4% 넘게 상승한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극에 달했던 지난달 말에는 환율이 1220원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글로벌 경기 침체가 확대되고...[→자세히보기]

에스티오 +0.73%호전실업 -0.13%백산 -0.66%코웰패션 -1.02%
한세엠케이
TBJ, ANDEW, BUCKAROO, NBA등의 브랜드를 보유하고 10대~20대 연령층을 주요 고객층으로 영업을 진행 중인 캐주얼의류 전문회사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에스티오(098660)
2,070 ▲15(0.73%)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치솟는 환율에…의류 OEM, 맵시 뽐낸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세계적인 확산에 따라 원/달러 환율이 치솟고 있다. 발빠른 투자자들은 환율 상승의 수혜가 기대되는 종목 찾기에 분주하다. 증권업계 전문가들은 수출 비중이 높은 의류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업체들의 실적이 개선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9일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11.9원 오른 1204.2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말 1156.4원에서 4% 넘게 상승한 것이다. 코로나19 확산 공포가 극에 달했던 지난달 말에는 환율이 1220원대까지 오르기도 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글로벌 경기 침체가 확대되고...[→자세히보기] 2020/03/10
  • OEM·ODM으로는 한계…호실적에도 눈길 못받는 섬유·의류업계
    섬유·의류 업계가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투자자들로부터 외면을 받고 있다. 국내 섬유·패션산업이 독자 브랜드가 없고 OEM·ODM 등 외부 수주에 의존하는 탓이다. 본연의 상표를 갖춘 브랜드사업자와 달리 OEM(주문자상표 부착생산), ODM(제조업자 개발생산) 위주의 제조사업자는 경기의 움직임에 실적이 크게 좌우된다. 계속되는 미·중 무역분쟁에 따라 내년 미국 소비경기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원무역, 한세실업, 세아상역, 태평양물산 등은 글로벌 의류 기업들, OEM...[→자세히보기] 2019/12/11
  • '日불매 운동' 유니클로, 근로자 순감소 규모 1위
    (...) 순 감소 인원이 많은 기업은 한국조선해양(-1만3612명)과 이마트(-1763명), CJ푸드빌(-1526명) 등의 순이었다. 이들 3개 기업을 제외하면 유니클로 제품을 판매하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순감소 인원이 711명으로 가장 많았다. 에프알엘코리아는 3764명이 국민연금을 신규 취득했고 같은 기간 4475명이 상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주요 타깃이 된 유니클로를 운영하는 일본 의류업체 패스트리테일링은 2019 회계연도 후기(3∼8월)에는 불매 운동의 영향으로 매출이 큰 폭으로 떨어졌으며 수익이 감소했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자세히보기] 2019/11/20
  • 유니클로 '문제 광고' 중단했지만…더 불붙는 불매운동
    유니클로가 ‘위안부 조롱 논란’으로 공분을 일으킨 광고 송출을 중단했다. 유니클로는 의도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지만 ‘역사의식이 결여되고 인권 감수성이 부족했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게 됐다. 광고는 중단됐지만 유니클로를 포함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은 다시 동력을 얻고 있다. 유니클로 관계자는 “논란이 된 광고를 19일 밤부터 송출 중단했다. (중요한 사안인 만큼) 경영진의 결정에 따른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유튜브 공식 계정과 방송사 등을 통해 나가던 논란의 광고는 내려졌다. [→자세히보기] 2019/10/21
목록
2343.91

▼16.90
-0.7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37,500▼
  2. 삼성전자60,400▲
  3. 삼성물산118,500▲
  4. 호텔신라76,400▼
  5. 코디엠318↑
  6. 빅히트157,500▼
  7. 현대차171,500▲
  8. 카카오328,500▼
  9. LG화학647,000▼
  10. 키네마스터9,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