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 - 0 (0.00%) 11/15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하천관리 2011/04/13
국토부, 하천설계기준 전면 개정, 국지성 호우·홍수 대비

하천 설계기준에 국지성 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초단기 강우예측 시스템이 도입된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하천 설계기준을 전면 개정했다. 새롭게 개정된 하천 설계기준에는 침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내수침수 예측시스템'과 '최적 연계운영체계'가 도입된다. 강성습 국토부 하천계획과장은 "이번 개정은 국토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이수치수, 환경적 측면을 고루 반영한 10년만의 성과"라며 "국민이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안전한 하천을 조성하는 데 큰 몫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시노펙스 +2.45%이화공영 +0.37%동신건설 +0.16%홈센타홀딩스 0.00%
CSA 코스
고무 및 플라스틱제품 제조업체로 환경호르몬이 검출되지 않는 원재료를 사용하는 물탱크, 상하수도용 도벽류, 축산 탱크가 주요제품.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국토부, 하천설계기준 전면 개정, 국지성 호우·홍수 대비
    하천 설계기준에 국지성 호우로 인한 홍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초단기 강우예측 시스템이 도입된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하천 설계기준을 전면 개정했다. 새롭게 개정된 하천 설계기준에는 침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내수침수 예측시스템'과 '최적 연계운영체계'가 도입된다. 강성습 국토부 하천계획과장은 "이번 개정은 국토 홍수대응능력 향상과 이수치수, 환경적 측면을 고루 반영한 10년만의 성과"라며 "국민이 좀 더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는 안전한 하천을 조성하는 데 큰 몫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19/01/14
  • 4대강 정책감사에 ‘테마주’ 요동
    문재인 대통령의 4대강 비리 척결 의지가 ‘테마주’ 현상으로 이어지고 있다. 4대강 복원에 필요한 토목 및 건설업체들의 수혜 가능성이 거론되면서 주가가 요동치고 있다. 22일 코스닥시장에서 환경업체 자연과환경은 전 거래일 대비 29.92% 상승한 3170원에 장을 마감했다. 새정부의 4대강 정책감사 결정이 주가 급등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자연과환경은 친환경 콘크리트 옹벽 블록 관련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이에 식물 생육이 가능한 생태하천 조성 사업을 영위할 수 있어 4대강 복원 수혜주로 거론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7/05/23
  • 4대강 사업도 철퇴, 16개 보 상시 개방하고 일부 철거 검토
    이명박 정부가 추진했던 4대강 사업과 당시에 설치된 16개 보의 운명이 기로에 섰다. 새 정부가 일명 ‘녹조 라떼’로 몸살을 앓고 있는 4대강의 수질 개선을 위해 16개 보 가운데 일부를 철거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기간 4대강에 설치된 16개 보의 문제점을 면밀히 검토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혔다. 그는 “보를 건설하고 모래를 퍼내면서 수심 6m의 기형적인 강이 됐다”며 “개선된다던 수질은 날로 악화돼 과거 한여름 하류 지역에서만 나타나던 녹조가 지금은 사시사철 상류에서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자세히보기] 2017/05/12
  • 대선 국면에 다시 떠오른 '4대강 테마주'
    주식시장에 10년만에 다시 4대강 테마주가 주목받고 있다. 4대강 테마주의 배경은 '4대강 공사 공약'이 아니라 4대강을 원래 자연 생태계 하천으로 복원하자는 것이다. 13일 코스닥 시장에서는 헌법재판소가 지난 10일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에 대해 인용 결정을 내리자 야권을 중심으로 추진되는 4대강 복원 정책이 부각되며 관련주들이 급등세를 연출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7/03/14
목록
2139.23

▲16.78
0.7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86,000▲
  2. 셀트리온헬스52,200▲
  3. 삼성전자52,400▼
  4. 에이치엘비136,800▼
  5. 필룩스10,350▲
  6. CMG제약4,455▲
  7. 한화시스템11,300▲
  8. NAVER177,000▲
  9. 메지온225,400▲
  10. 셀트리온제약38,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