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6,000 ▲ 7,500 (+6.33%) 06/05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자동차 2020/04/01
'노재팬 직격탄' 닛산, 적자 보고 떠난다

닛산의 한국사업 철수는 어찌 보면 예견된 일이었다. 외신은 지난해 9월부터 닛산이 한국시장을 떠난다고 보도했다. 한국닛산이 "철수는 없다"고 반박했지만 업계는 철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왔다. 실적 부진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한국닛산은 올 초 직원 절반 가량을 내보내는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딜러사 계약도 대거 해지했다. 돌이켜보면 철수의 준비동작이었던 셈이다. 마지막까지 한국 시장을 지키려 안간힘을 쓴 닛산이지만 결국 철수하면서 가장 큰 피해자는 닛산 오너들이 됐다. [→자세히보기]

현대글로비스 +6.33%현대공업 +5.02%현대위아 +4.61%화신정공 +3.10%
현대글로비스
현대자동차그룹의 물류 통합에 따른 효율성 추구를 위하여 2001년 2월 22일 설립. 종합물류업과 유통판매업, 해운업 영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노재팬 직격탄' 닛산, 적자 보고 떠난다
    닛산의 한국사업 철수는 어찌 보면 예견된 일이었다. 외신은 지난해 9월부터 닛산이 한국시장을 떠난다고 보도했다. 한국닛산이 "철수는 없다"고 반박했지만 업계는 철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왔다. 실적 부진이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해졌기 때문이다. 한국닛산은 올 초 직원 절반 가량을 내보내는 대규모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딜러사 계약도 대거 해지했다. 돌이켜보면 철수의 준비동작이었던 셈이다. 마지막까지 한국 시장을 지키려 안간힘을 쓴 닛산이지만 결국 철수하면서 가장 큰 피해자는 닛산 오너들이 됐다. [→자세히보기] 2020/05/29
  • 홍남기 "자동차부품산업에 5000억원 규모 상생특별보증 신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오전 제5차 비상경제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완성차업계, 정부, 지자체가 힘을 모아 5000억원 규모의 상생특별보증을 신설·공급한다”며 “자동차 수요 뒷받침을 위해 공공부문 업무용 차량 구매를 보다 앞당기고 시장수요가 많은 전기화물차 지원규모도 두 배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히보기] 2020/05/28
  • 40兆 풀리는 기안기금…정부, 車부품 업계도 지원 검토
    40조 원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기안기금)을 활용해 자동차부품 업체를 지원하는 방안을 놓고 정부가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정부가 밝힌 기안기금 수혜 대상이 아니지만 고용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경우 지원 대상에 추가될 수 있다는 것이다. 24일 정부 관계자는 기안기금에는 항공 해운 외에 다른 업종을 지원할 수 있는 예외 사항이 있다”며 “특히 자동차부품 업체는 국내 경제와 산업에 차지하는 비중이 커 정부 지원을 심도 있게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당초 정부는 산업은행법 시행령에서 항공과 해운업만 기안기금...[→자세히보기] 2020/05/25
  • 쌍용차, 감사의견 '거절'…상장폐지 위기
    쌍용자동차가 올 1분기 적자 폭을 키우며 13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한 가운데 감사인인 삼정회계법인은 감사의견을 거절했다. 쌍용차가 지난 15일 공시한 지난 분기 실적 보고서를 보면 감사인 삼정KPMG는 감사의견 거절을 표명했다. 계속 기업으로서의 존속이 불확실하다는 이유에서다. 쌍용차는 1분기 영업손실 986억원과 당기 순손실 1935억원을 기록했다. 쌍용차가 비적정 감사의견(한정·부적정·의견 거절)을 받은 건 기업회생절차(법정관리)를 신청한 2009년 감사보고서 이후 처음이다. 쌍용차가 지난 15일부터 7영업일에 해당하는 오는 22일 이내...[→자세히보기] 2020/05/18
목록
2181.87

▲30.69
1.4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56,500▲
  2. 삼성전자55,800▲
  3. 카카오251,000▼
  4. 삼성중공업6,760▼
  5. NAVER231,000▼
  6. 현대차111,500▲
  7. 드림텍10,000▲
  8. 셀트리온제약130,800▲
  9. 셀트리온헬스95,300▲
  10. 대한항공20,6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