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els
22,100 ▼ 200 (-0.90%)
12/01 13:40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비에이치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갤럭시부품주 2011/08/25
삼성 스마트폰 전세계 이익 점유율 32.6%…6년 만에 최고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올해 3분기 글로벌 이익 점유율에서 30%를 웃돌며 애플과 격차를 크게 좁혔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3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이익 점유율은 60.5%, 삼성전자 점유율은 32.6%다. 삼성전자 이익 점유율은 2014년 2분기 37.9%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분기(13.8%), 지난해 동기(18.8%) 비교해서도 2∼3배가량 올랐다. 반면 애플 이익 점유율은 전 분기(79.0%), 전년 동기(66.9%) 대비 크게 떨어졌다. [→자세히보기]

이즈미디어 +9.81%옵트론텍 +6.50%삼성전기 +3.53%삼성전자 +1.95%
비에이치
연성인쇄회로기판(FPCB) 전문 생산 업체. 삼성전자, LG전자, 삼성모바일디스플레이와 모토로라, 노키아 등 국내외 주요 IT제조업체에 휴대폰, LCD모듈, 카메라모듈, PDP TV, LCD TV, 광픽업(ODD) 용 FPCB를 납품.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즈미디어(181340)
4,925 ▲440(9.81%)
시세 차트 관심종목등록

이 종목의 다른 이슈
이미지센서
휴대폰 부품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삼성 스마트폰 전세계 이익 점유율 32.6%…6년 만에 최고치
    삼성전자 스마트폰이 올해 3분기 글로벌 이익 점유율에서 30%를 웃돌며 애플과 격차를 크게 좁혔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3분기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의 이익 점유율은 60.5%, 삼성전자 점유율은 32.6%다. 삼성전자 이익 점유율은 2014년 2분기 37.9% 이후 6년여 만에 가장 높은 수치다. 전분기(13.8%), 지난해 동기(18.8%) 비교해서도 2∼3배가량 올랐다. 반면 애플 이익 점유율은 전 분기(79.0%), 전년 동기(66.9%) 대비 크게 떨어졌다. [→자세히보기] 2020/11/27
  • 화웨이, 중저가 폰 사업 결국 접는다
    미국의 제재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웨이가 결국 중저가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다.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만 사업을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로이터는 10일(현지시각) 화웨이가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아너(Honor) 사업 부문을 유통사인 디지털차이나그룹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1000억 위안(약 16조8000억원)에 매각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컨소시엄에는 선전시 정부의 지원을 받는 투자회사들도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매각 방식은 브랜드와 연구·개발(R&D)뿐 아니라 공급망 관리를 포함한 아너의 자산 일체다. [→자세히보기] 2020/11/12
  • 삼성전자, 갤럭시S21 생산 돌입…내년 1월 공개(종합)
    삼성전자 차세대 플래그십(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21'이 내년 1월 공개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갤S21 시리즈 부품 양산이 시작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2일(현지시간) 독일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윈퓨처는 삼성전자 협력업체, 소위 '서드파티' 제조사들이 지난달 28일부터 갤럭시 S21 시리즈 부품을 양산하고 있다며, 이는 평소보다 한 달 이상 빠른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 갤럭시S21 플러스와 울트라의 부품은 지난 10월 28일부터 베트남에서 모델 번호 SM-G996과 SM-G998을 가진 조립 라인에서 출시됐다. 처음에는 최적화를 위해 소량만 생산...[→자세히보기] 2020/11/04
  • 화웨이, 중저가 스마트폰 접는다
    미국의 제재로 궁지에 몰린 화웨이가 중저가 스마트폰 사업을 접는다. 반도체 수급이 어려워지면서 프리미엄 스마트폰에만 사업을 집중해 제재를 견디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스마트폰 사업에서 물량 기준으로 삼성전자와 세계 1·2위를 다투던 경쟁도 사실상 포기한 셈이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 등 외신은 화웨이가 중저가 스마트폰 브랜드인 ‘아너’를 중국 업체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매각 가격은 250억 위안(약 4조원)이며, 아너의 유통사인 디지털차이나그룹이나 TCL·샤오미 등이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자세히보기] 2020/10/16
목록
2630.87

▲39.53
1.5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41,500▲
  2. 삼성전자67,800▲
  3. 대한항공26,750▲
  4. 에이비프로바2,835▲
  5. 아시아나항공5,490▲
  6. 두산중공업15,800▼
  7. 한화솔루션47,050▼
  8. 엔투텍6,300▲
  9. 종근당바이오71,600▲
  10. 삼성중공업6,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