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0 ▼ 160 (-1.72%) 09/20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탄소배출권 2011/03/16
탄소배출권 가격 폭등에 업계 뿔났다, 21개사 정부에 탄원

온실가스 배출권(탄소 배출권) 가격이 급등하면서 국내 발전·화학·철강·시멘트업종 21개 업체가 정부에 "시장 상황을 개선해달라"고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2015년부터 시행된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기업이 정부로부터 할당받은 배출권 범위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부족할 경우 시장에서 사도록 한 제도다. 문제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업계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작 배출권이 남는 기업들은 시장에 내놓기를 꺼리면서 수급 불균형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상의는 28일 21개 업계 대표 기업들의 건의문을 환경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에 각각 제출했다. [→자세히보기]

KC그린홀딩 +0.58%LG화학 +0.46%에코프로 +0.25%휴켐스 +0.23%
후성
산업용/가정용 냉매가스와 자동차 보조매트 생산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탄소배출권 가격 폭등에 업계 뿔났다, 21개사 정부에 탄원
    온실가스 배출권(탄소 배출권) 가격이 급등하면서 국내 발전·화학·철강·시멘트업종 21개 업체가 정부에 "시장 상황을 개선해달라"고 강력하게 촉구하고 나섰다. 2015년부터 시행된 탄소배출권 거래제는 기업이 정부로부터 할당받은 배출권 범위에서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부족할 경우 시장에서 사도록 한 제도다. 문제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업계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작 배출권이 남는 기업들은 시장에 내놓기를 꺼리면서 수급 불균형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대한상의는 28일 21개 업계 대표 기업들의 건의문을 환경부,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에 각각 제출했다. [→자세히보기] 2017/11/29
  • 남는 탄소배출권 연내 팔아라
    남는 탄소배출권을 거래시장에 팔지 않고 쟁여두는 기업에 정부가 내년부터 불이익을 주기로 했다. 배출권 공급을 늘려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한 조치다. 배출권 수요가 많은 발전회사와 석유화학, 시멘트업체 등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정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을 담은 ‘배출권 거래시장 안정화방안’을 발표했다. 배출권은 이산화탄소 등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를 기업에 부여한 것이다. 기업별로 일정량을 할당받는다. 배출량이 할당량보다 많으면 거래시장에서 다른 기업의 배출권을 사야 한다. [→자세히보기] 2017/04/06
  • 탄소배출권 가격 급등에 산업계 '비상' 정부 "개선책 검토"
    온실가스 배출권 제출 시기가 3개월 앞으로 다가오면서 가격이 급등하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은 발전업계와 석유화학업계, 시멘트업계를 중심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작 배출권이 남는 기업들은 시장에 내놓기 꺼리면서 물량 부족 현상이 계속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이들 업계를 중심으로 정부가 배출권 시장에 적극 개입해 시장 안정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자세히보기] 2017/03/07
  • 산업부, 22개 업체에 배출권 371만t 신규 할당
    산업·발전 부문의 배출권거래제를 운영하고 있는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할당결정심의위원회(위원장 우태희 2차관)를 열고, 22개 업체에 2017년도 배출권 371만t을 신규 할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3년간의 배출량에 근거한 것으로, 발전 업종(5개 업체) 294만t, 석유화학 업종(7개) 32만t, 유리·요업 업종(2개) 17만t 등이다. [→자세히보기] 2016/10/28
목록
2091.52

▲11.17
0.5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175,500▲
  2. 삼성전자49,350▲
  3. 헬릭스미스175,000▼
  4. 신라젠10,350▼
  5. 셀트리온헬스52,200▲
  6. 마니커1,360▲
  7. 오성첨단소재2,245▲
  8. 백광소재7,130▲
  9. 보락2,280▲
  10. 와이지엔터테24,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