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9,950 ▲ 450 (+1.14%)
09/18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코오롱인더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日수출규제 2019/09/18
日언론 "지소미아, 한국의 대일 외교카드…당분간 유지될 듯"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일본에 통보한 지 23일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일본 언론은 지소미아의 지속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한일 지소미아가 당장 종료될 가능성은 작지만, 한국이 이를 대일 외교 협상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일본 언론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지소미아를 종료하면 미국이 반발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당분간 유지될 공산이 크다고 23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압력 카드로 지소미아...[→자세히보기]

삼륭물산 +22.84%타이거일렉 +6.80%PI첨단소재 +6.16%원익머트리얼 +5.24%
코오롱인더
사업특성상 산업자재군, 화학소재군, 필름/전자재료군, 패션군, 의류소재 등의 사업부문으로 구분. 코오롱인더스트리 필름/전자재료 부문은 PET Film과 Nylon Film 등의 베이스필름군과 LCD용으로 사용되는 확산판, 프리즘 필름 등 백라이트용 광학소재 및 DFR 등의 PET 후가공필름 제품군으로 이루어짐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日언론 "지소미아, 한국의 대일 외교카드…당분간 유지될 듯"
    한국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방침을 일본에 통보한 지 23일 1주년을 맞은 가운데 일본 언론은 지소미아의 지속 여부에 주목하고 있다. 한일 지소미아가 당장 종료될 가능성은 작지만, 한국이 이를 대일 외교 협상 카드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 일본 언론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지소미아를 종료하면 미국이 반발하는 것은 분명하다며 당분간 유지될 공산이 크다고 23일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압력 카드로 지소미아...[→자세히보기] 2020/08/24
  • 강제징용 신일철주금 국내자산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 발생
    4일 0시부터 강제징용 가해 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국내 자산 압류를 위한 법원의 압류명령 공시송달 효력이 발생했다. 7일 후인 11일 0시까지 신일철주금이 즉시항고를 하지 않으면 주식압류명령은 확정된다. 그러나 주식압류명령이 확정되더라도 주식을 매각해 현금화하는 데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4일 강제동원 피해자 대리인단에 따르면 강제동원 피해자 및 유족들이 낸 일본제철 한국자산인 피엔알(PNR) 주식 8만1천75주(액면가 5천원 기준 4억537만5천원) 압류...[→자세히보기] 2020/08/04
  • [단독] 막 오른 '강제징용 2차전'…최악 대비 日보복 대응책 완료
    한국과 일본이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두고 또다시 정면충돌할 조짐이다. 일본 전범기업의 한국 내 자산을 현금화해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배상하라는 우리 법원의 결정은 4일 0시부터 효력이 발생한다. 그동안 우리 정부는 파국을 피하기 위한 해법들을 일본 정부에 제시했지만 모두 거절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정부는 일본의 추가 보복 조치에 맞서는 대응책들을 마련해놓고 최악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청와대와 외교부...[→자세히보기] 2020/08/03
  • 오늘 WTO 회의서 '日 수출규제' 패널 설치…위원 구성 시작
    29일(현지시간) 열리는 세계무역기구(WTO) 분쟁해결기구(DSB) 회의에서 일본 수출규제의 정당성을 따져보기 위한 패널이 설치된다. 앞서 산업부는 WTO 사무국과 주제네바 일본대표부에 극자외선(EUV)용 포토레지스트, 불화 폴리이미드, 불화수소 등 3개 품목의 수출규제 조치 건에 대한 패널 설치 요청서를 발송한 바 있다. 지난달 열린 DSB 회의에서는 일본 측의 반대로 패널이 설치되지 않았다. 제소국이 패널 설치를 요청한 이후 처음 열리는 회의에서 피소국은 이를 거부...[→자세히보기] 2020/07/29
목록
2412.40

▲6.23
0.26%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93,000▲
  2. 신풍제약195,000▲
  3. 삼성전자59,500-
  4. LG화학667,000▲
  5. 현대차183,000▼
  6. 두산중공업15,100▼
  7. 제넥신164,200▼
  8. 유니슨6,410▼
  9. 엑세스바이오31,550▲
  10. SK하이닉스8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