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400 ▲ 300 (+0.64%) 05/25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전기차 2011/04/13
초소형 전기차 수요 폭발 조짐, 국내시장 경쟁 더 치열해진다

초소형 전기자동차가 급부상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에선 르노삼성자동차 등 '3파전' 구도를 형성하고 있지만, 앞으로 다른 업체들도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현재 전국에서 시험 운행 중인 초소형 전기차 10여 대를 연내 1000대로 늘리기로 했다. 내년에는 4배 늘린 4000대, 2020년에 5000대를 더해 모두 1만대 가량을 구매하기로 했다. 여기에 민간 초소형 전기차 수요까지 더해지면 성장세는 더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코스모화학 +4.69%솔브레인 +3.55%피앤이솔루션 +2.95%에코프로 +2.85%
한국타이어
테슬라 ‘모델3’의 메인 공급업체로 선정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초소형 전기차 수요 폭발 조짐, 국내시장 경쟁 더 치열해진다
    초소형 전기자동차가 급부상하고 있다. 현재 국내 시장에선 르노삼성자동차 등 '3파전' 구도를 형성하고 있지만, 앞으로 다른 업체들도 초소형 전기차를 출시할 예정이어서 경쟁이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본부는 현재 전국에서 시험 운행 중인 초소형 전기차 10여 대를 연내 1000대로 늘리기로 했다. 내년에는 4배 늘린 4000대, 2020년에 5000대를 더해 모두 1만대 가량을 구매하기로 했다. 여기에 민간 초소형 전기차 수요까지 더해지면 성장세는 더 가팔라질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2018/05/21
  • 2020년 전세계 판매물량 30% 전기차 될 것
    자동차업계 전문가들이 전기자동차 시대의 도래를 확신했다. 이들은 "2020년 전세계서 판매되는 1억 1000만 대의 차량 중 30%인 3500만 대 가량이 친환경차량 일 것"이라고 전망하면서, 그 이유로 자동차에만 적용되는 대기환경 규제와 유연한 에너지 자원 활용 가능성을 꼽았다. 이어 전문가들은 전기차 활성화를 위해 정부의 충전 인프라 확보 및 유지-관리 지원을 촉구했다. [→자세히보기] 2018/05/18
  • 현대차, 中서 전기차 첫 현지생산 돌입
    현대자동차(005380)가 중국에 내놓은 첫 번째 전기차 위에동(한국명 아반떼) EV의 현지생산에 돌입했다. 지난해 8월 공개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택시 등 법인수요를 중심으로 마케팅을 전개해 시장을 선점한 뒤, 추후 최근 중국시장에 출시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엔씨노(중국형 코나)의 EV 버전으로 일반 소비자 공략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세히보기] 2018/05/02
  • 스마트폰 다음 먹거리 전기차, LG전자 글로벌 전장 업체 인수
    LG전자의 자동차 전자장비(전장) 사업에 날개가 달렸다. LG전자는 오스트리아에 본사가 있는 자동차용 프리미엄 헤드램프 전문제조업체인 'ZKW'를 11억 유로(약 1조4440억원)에 인수한다고 26일 밝혔다. LG전자가 ZKW의 지분 70%를 7억7000만 유로(약 1조108억원)에, LG가 나머지 30%를 3억3000만 유로(약 4332억원)에 사들인다. 이번 인수합병(M&A)은 LG그룹 M&A 사상 최대 규모다. 지난해 삼성전자도 미국 전장 업체인 하만을 인수했다. [→자세히보기] 2018/04/27
목록
2460.80

▼5.21
-0.21%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75,000▲
  2. 셀트리온헬스98,900▲
  3. 뉴프라이드3,725▼
  4. 인스코비10,300▼
  5. 삼성전자52,600▲
  6. 삼성바이오로430,500▲
  7. 에코마이스터10,450▼
  8. 코디엠1,790▲
  9. 셀트리온제약93,200▲
  10. 네이처셀32,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