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70 ▲ 30 (+0.43%) 06/03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통신장비 2020/03/06
미국 한국에 "반(反)화웨이 전선 참여하라" 압박

미국 당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고립에 들어간 가운데 동맹국들을 향해 반(反)화웨이 전선 참여를 압박하고 있다. 미국은 삼성전자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고, SK하이닉스의 화웨이에 대한 메모리 반도체 수출에 대해서는 문제를 삼지 않겠다고도 했다. 2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의 발언록에 따르면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5G(5세대) 클린 패스 구상'을 거론하며 "이는 화웨이와 ZTE(중싱통신) 등 신뢰할 수 없는 판매자가 공급하는 어떠한 5G 장비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라고...[→자세히보기]

아이크래프트 +11.15%와이솔 +2.40%파트론 +2.13%기가레인 +0.87%
오파스넷
기업체, 공공기관, 금융권 등에 통신 인프라 및 통신 환경의 기획, 운영, 유지보수 등을 제공하는 네트워크 통합사업을 영위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미국 한국에 "반(反)화웨이 전선 참여하라" 압박
    미국 당국이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 고립에 들어간 가운데 동맹국들을 향해 반(反)화웨이 전선 참여를 압박하고 있다. 미국은 삼성전자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했고, SK하이닉스의 화웨이에 대한 메모리 반도체 수출에 대해서는 문제를 삼지 않겠다고도 했다. 21일(현지시간) 미 국무부의 발언록에 따르면 키스 크라크 미국 국무부 경제차관은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지난달 29일 발표한 '5G(5세대) 클린 패스 구상'을 거론하며 "이는 화웨이와 ZTE(중싱통신) 등 신뢰할 수 없는 판매자가 공급하는 어떠한 5G 장비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라고...[→자세히보기] 2020/05/22
  • 10조위안 보따리 푸는 왕서방…中 투자포인트는
    21일 열리는 중국 최대 정치행사 '양회'(兩會·전국인민대표대회와 인민정치협상회의)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이번 양회에서는 중국의 확장적인 통화정책과 함께 역대 최대 10조위안(약 1726조원) 규모의 재정정책이 기대된다. 시장 전문가들은 5G(5세대 이동통신), 인공지능(AI), 신형 인프라 투자 관련 종목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강조한다. 중국은 물론 국내 수혜주에 대한 기대도 크다. 중국이 양회를 통해 대규모 경기 부양책을 발표한 건 2009년 금융위기 이후다. 당시 중국은 4조위안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를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2020/05/21
  • 트럼프, 코로나 갈등 속 中 화웨이 사용금지 연장
    코로나19(COVID-19) 사태를 계기로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해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에 대한 사용금지 명령을 1년 연장했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는 업체의 통신장비 사용을 금지하는 내용의 행정명령 적용기간을 내년 5월까지로 1년 연장했다. 미중 무역전쟁이 한창이던 지난해 5월15일 발효된 이 행정명령은 대상이 되는 업체명을 구체적으로 명시하진 않았지만 사실상 화웨이와 ZTE 등 중국 통신장비업체들을 타깃으로 한 것이었다. [→자세히보기] 2020/05/14
  • 美, 화웨이 제재로 자국기업 불리해지자 5G표준 협력방안 마련
    미국 정부가 중국 화웨이에 가한 제재로 자국 통신 기업들이 오히려 5세대 이동통신(5G) 표준 수립 과정에서 배제되자 5G 표준과 관련해 화웨이와 협력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로이터 통신은 6일(현지시간) 사안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미국 상무부가 5G 표준 수립과 관련해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협력하는 것을 허용토록 하는 새로운 규정을 곧 내놓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미국 IT 기업 일부는 지난해 5월 화웨이가 미국 상무부의 거래제한 목록에 올라간 이후부터...[→자세히보기] 2020/05/08
목록
2147.00

▲59.81
2.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6,000▲
  2. 삼성전자54,500▲
  3. 셀트리온제약123,000▲
  4. 카카오249,500▼
  5. NAVER226,000▼
  6. 삼성중공업6,870▲
  7. 셀트리온헬스92,000▼
  8. SK하이닉스88,700▲
  9. 현대차108,500▲
  10. 파미셀2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