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000 ▲ 150 (+0.52%)
07/06 장마감 관심종목추가 관심종목 관심종목
PI첨단소재에 대한 AI매매신호
현재ai매매신호는?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日수출규제 2019/10/11
홍남기 "일본, 수출규제 철회·해결 위해 진전된 입장 보여달라"(종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 철회와 해결을 위해 성의 있는 자세로 진전된 입장을 보여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에 대해 원상복구 촉구, 양국 대화 노력 진행, 국내 관련 제도 재점검 등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관련 전략이 성과를 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민관이 합심해 노력...[→자세히보기]

SKC 솔믹 +10.63%코오롱인더 +8.60%이엔에프테크 +7.42%동진쎄미켐 +6.93%
PI첨단소재
폴리이미드 필름, 폴리이미드 수지 및 관련 가공제품의 연구개발, 생산 및 판매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홍남기 "일본, 수출규제 철회·해결 위해 진전된 입장 보여달라"(종합)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 철회와 해결을 위해 성의 있는 자세로 진전된 입장을 보여주기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우리 정부는 일본에 대해 원상복구 촉구, 양국 대화 노력 진행, 국내 관련 제도 재점검 등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였다"며 이렇게 말했다. 홍 부총리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관련 전략이 성과를 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년간 민관이 합심해 노력...[→자세히보기] 2020/07/02
  • 닛케이 "수출규제 1년, 한국의 일본 불매운동만 정착시켜"
    일본이 한국에 대한 반도체 및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를 시행한 지 1년 동안 한국의 일본상품 불매운동이 정착돼 일본 기업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30일 "한국 정부가 반도체·디스플레이 소재의 '탈일본의존도'를 정책적으로 지원하면서 피해를 보는 건 일본의 관련 기업만이 아니다"며 "자동차, 맥주 등 일본 소비재에 대한 불매운동이 착실히 정착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5월 한국의 대일 수입규모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줄었다. 이 가운데 소재 및 기계 장비 뿐 아니라...[→자세히보기] 2020/06/30
  • 수출규제에 이젠 특허소송…'코리아 OLED' 흠집내는 日
    일본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기업인 JOLED가 삼성을 상대로 특허소송을 제기했다. JOLED는 소니, 파나소닉 등 일본을 대표하는 전자기업들이 설립한 합작사다. 이곳은 최근 중국의 디스플레이 기업 TCL CSOT와 TV용 대형 올레드 패널 생산을 위한 공동기술 개발에 착수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가 독자 생산 중인 TV용 올레드 패널 시장에 도전장을 던진 것이다. 지난해엔 불화수소를 포함해 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로 삼성·LG 등 한국 기업들을 위기로 내몰았던 일본 디스플레이 업계의 '코리아 올레드(OLED)...[→자세히보기] 2020/06/24
  • 日규제 1년만에 '기체 불화수소' 국산화
    SK그룹의 소재 계열사 SK머티리얼즈가 기체 형태의 초고순도(순도 99.999%) 불화수소(HF) 국산화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지난해 7월 일본이 불화수소를 포함한 반도체·디스플레이 3대 핵심 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 조치를 내린 지 거의 1년 만이다. 기체 불화수소는 반도체 미세 공정 과정에서 쓰이는 소재로 일본, 미국 등에서 전량 수입해 왔다. SK머티리얼즈는 17일 기체 불화수소를 경북 영주시 공장에서 양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간 15t 규모 생산으로 시작해 2023년까지 국산화율을 7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먼저 국산화가 이뤄졌던 소재는...[→자세히보기] 2020/06/18
목록
2187.93

▲35.52
1.6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05,500▼
  2. 삼성전자54,900▲
  3. SK바이오팜214,500↑
  4. 카카오300,500▲
  5. LG화학508,000▲
  6. SK하이닉스86,200▲
  7. 삼성바이오로753,000▼
  8. 셀트리온헬스107,200▼
  9. 현대차101,500▲
  10. 디피씨14,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