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900 ▲ 1,300 (+2.11%) 06/03 장마감 관심종목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시멘트 2011/03/15
시멘트 업황개선·SOC투자에 주목해야 - 리서치알음

리서치알음은 17일 시멘트 업체들이 업황 개선으로 장기 성장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성환 리서치알음 연구원은 "여당 압승으로 총선이 마무리되며 여당 공약인 수도권 3기 신도시 건설, SOC 투자 확대, 개성공단 정상화, 금강산 관광 재개 등에 이목이 집중될 것"이라며 "특히 남북경제협력 재개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건설경기 부양과 남북 경협 가시화에 따라 시멘트 업종에 관심을 당부한다"며 "시멘트 업계는 이미 구조조정이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수익개선을 앞두고 있었던데다, 앞으로 정책 수혜...[→자세히보기]

한일현대시멘 +3.33%삼표시멘트 +2.90%쌍용양회 +2.28%아세아시멘트 +2.11%
아세아시멘트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시멘트 업황개선·SOC투자에 주목해야 - 리서치알음
    리서치알음은 17일 시멘트 업체들이 업황 개선으로 장기 성장할 가능성에 주목해야 한다고 밝혔다. 최성환 리서치알음 연구원은 "여당 압승으로 총선이 마무리되며 여당 공약인 수도권 3기 신도시 건설, SOC 투자 확대, 개성공단 정상화, 금강산 관광 재개 등에 이목이 집중될 것"이라며 "특히 남북경제협력 재개가 급물살을 탈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건설경기 부양과 남북 경협 가시화에 따라 시멘트 업종에 관심을 당부한다"며 "시멘트 업계는 이미 구조조정이 마무리되어 본격적인 수익개선을 앞두고 있었던데다, 앞으로 정책 수혜...[→자세히보기] 2020/04/17
  • 日석탄재 수입 규제 거론에도 시멘트株 되레 급등한 까닭은
    한국 정부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에 따른 보복 조치로 석탄재 방사능 검사 강화 카드를 꺼내들면서 시멘트 생산이 일시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시멘트 업계는 이번 조치가 일본뿐만 아니라 국내 업체의 생사를 가를 수 있다며 전전긍긍하고 있다. 다만 이 같은 조치가 결정된 지난 9일 주요 시멘트 업체들의 주가는 되레 올라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업계에 닥친 악재에도 불구하고 이례적으로 주가가 상승한 배경은 단기 수혜를 볼 만한 종목을 위주로 투자자들의 매집이 이뤄졌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석탄재 수입 지연에 따라 수급 불균형이 생기게 될 경우 국내 일부 시멘트 회사들이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는 기대감에서다. [→자세히보기] 2019/08/12
  • 바닷모래 채취 장기화·시멘트 가격 인상, 레미콘 '비상'
    모래를 비롯한 바다골재 공급 차질이 이어지는 가운데, 생존이 걸린 군소 골재업체들이 바닷모래 채취를 재개하도록 해달라며 강력히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모래 등 골재가 원재료의 70% 상당을 차지하는 레미콘 업계의 경우, 수급 불안정으로 인한 모래 가격 상승 및 제품 생산 지연으로 어려움에 처해 있다. 해양수산부가 해양생태계 보호를 이유로 수협중앙회와 어민들의 손을 들어준 가운데, 모래 수급 안정화가 이뤄질 때까지 레미콘 업계 반발이 이어질 전망이다. [→자세히보기] 2018/11/08
  • '상반기 주춤' 시멘트업계, 투자·M&A로 반등 노린다
    상반기 부진했던 시멘트업계가 실적 개선을 위해 바쁘게 움직이고 있다. 환경 규제와 원가 상승으로 악재가 겹치고 있지만, 장기적 관점에서 투자를 지속한다는 입장이다. 업계의 실적이 큰 폭으로 떨어진 이유는 건설경기 위축과 생산원료인 유연탄 가격의 상승 때문이다. 내년부터는 질소산화물 배출 부과금 제도 등의 환경 규제가 이어질 예정이라 시멘트 업계에는 악재가 겹치고 있다. 당장 눈앞에 닥친 위기에도, 업계는 차분하게 반등을 준비하고 있다. 설비투자와 인수합병을 통해 장기적인 실적 개선을 도모하는 모습이다. [→자세히보기] 2018/09/04
목록
2147.00

▲59.81
2.8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26,000▲
  2. 삼성전자54,500▲
  3. 셀트리온제약123,000▲
  4. 카카오249,500▼
  5. NAVER226,000▼
  6. 삼성중공업6,870▲
  7. 셀트리온헬스92,000▼
  8. SK하이닉스88,700▲
  9. 현대차108,500▲
  10. 파미셀22,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