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15 0 (0.00%) 10/17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태양광 2012/01/30
휘청이던 OCI, 태양광 약진 속 현금 1兆 '충전'

OCI의 현금성 자산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구조조정을 통한 군살빼기와 회사 주력인 태양광 사업의 약진에 힘입은 결과다. 업계는 OCI가 신사업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태양광 업황 변화를 보완할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나설 것으로 관측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OCI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하 현금성 자산)은 지난 6월 말 기준 1조587억원으로 증가했다. [→자세히보기]

에스에프씨 +4.62%한화케미칼 +3.93%SK머티리얼 +3.74%한화 +3.08%
뉴프라이드
인터모달 토탈서비스 및 환적차량 전용타이어의 제조 및 공급 전문업체로 미국기업 최초 국내 상장기업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리포트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휘청이던 OCI, 태양광 약진 속 현금 1兆 '충전'
    OCI의 현금성 자산이 창사 이래 처음으로 1조원을 넘어섰다. 구조조정을 통한 군살빼기와 회사 주력인 태양광 사업의 약진에 힘입은 결과다. 업계는 OCI가 신사업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태양광 업황 변화를 보완할 사업 포트폴리오 구축에 나설 것으로 관측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OCI의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이하 현금성 자산)은 지난 6월 말 기준 1조587억원으로 증가했다. [→자세히보기] 2018/10/15
  • 정부, 신재생 에너지 예산 51.7% 증액, 태양광 업계에 단비
    원전에서 신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추진 중인 정부가 내년도 신재생 에너지 보급·금융 예산을 올해 대비 51.7% 증액했다. 신재생에너지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태양광 업계에선 정부의 대규모 투자를 환영하는 분위기다. 정부가 태양광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나서면서 태양광 업계는 내수 시장 확대에 기대를 걸고 있다. 한국산 태양광에 대한 보호무역조치와 중국 정부의 보조금 축소 등으로 해외 시장에서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태양광 업계로서는 예산의 집중 투자를 통한 국내 수요 확대가 절실했기 때문이다. [→자세히보기] 2018/08/29
  • 태양광 발전 등 에너지 자급자족 도시 만든다
    기후변화와 폭염 등 이상기후를 줄이기 위해 도시 내에서 에너지를 자급자족하는 ‘에너지자립형 시범도시’ 건설이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도시 곳곳에서 소규모로 에너지를 분산해 생산하고, 이 에너지를 모두 도시 안에서 유통하고 소비하는 ‘도시발전(發電) 시범프로젝트’ 추진을 검토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기후변화를 줄일 5대 기술 분야를 선정, 지원할 예정이다. [→자세히보기] 2018/08/20
  • 폴리실리콘 가격 따라 태양광株 주가도 반등할까
    태양광 발전설비의 핵심 원료인 폴리실리콘 가격이 반등세를 보이면서 국내 폴리실리콘 업체에도 다시 서광이 비치고 있다. 중국 정부의 정책 변경으로 줄어든 수요에 글로벌업체들이 가동률 저하로 대응하고 있는 만큼 폴리실리콘 수급이 정상화될 가능성이 크지만 업체별로 고려해야 할 변수도 적지 않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한다. 지난 9일 국내 폴리실리콘 대표주자인 OCI와 한화케미칼의 주가가 급등했다. 이날 OCI 주가는 6.9%가량 올라 11만원 회복을 눈앞에 뒀고 한화케미칼도 1.7%가량 올랐다. [→자세히보기] 2018/08/10
목록
2167.51

▲22.39
1.0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6,500▲
  2. 셀트리온헬스80,100▲
  3. 삼성바이오로448,500▼
  4. 삼성전기139,000▲
  5. 한국정보통신10,750▼
  6. 액트로16,850▼
  7. 유니온4,755▲
  8. 삼성전자44,300▲
  9. 배럴12,850▲
  10. 아난티1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