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15 0 (0.00%) 10/17 장마감 관심종목

이슈테마

이전으로 이슈전체보기 대출가능
해외면세점 2015/10/30
2019년 5월말에 인천공항 입국 면세점 문 연다

앞으로 해외 거주자가 구두 증빙만으로 외화를 수령할 수 있는 기준이 하루 2만달러에서 5만달러로 상향된다. 내년 1분기부터는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카드사에서도 해외 송금이 허용된다. 또 이르면 내년 5월부터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면세점이 개장될 전망이다. 정부는 27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성장과 수요자 중심 외환제도·감독체계 개선 방안’,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 ‘현장밀착형 규제혁신방안’ 등을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메디플란트 +29.93%이트론 +1.88%롯데쇼핑 +0.98%이아이디 +0.85%
뉴프라이드
인터모달 토탈서비스 및 환적차량 전용타이어의 제조 및 공급 전문업체로 미국기업 최초 국내 상장기업

관련뉴스

더보기

주요종목

더보기

이슈 관련 히스토리

더보기
  • 2019년 5월말에 인천공항 입국 면세점 문 연다
    앞으로 해외 거주자가 구두 증빙만으로 외화를 수령할 수 있는 기준이 하루 2만달러에서 5만달러로 상향된다. 내년 1분기부터는 은행뿐만 아니라 증권·카드사에서도 해외 송금이 허용된다. 또 이르면 내년 5월부터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면세점이 개장될 전망이다. 정부는 27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혁신성장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혁신성장과 수요자 중심 외환제도·감독체계 개선 방안’, ‘입국장 면세점 도입방안’, ‘현장밀착형 규제혁신방안’ 등을 발표했다. [→자세히보기] 2018/09/28
  • 최근 5년간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 3배 증가
    최근 5년간 대기업 시내 면세점 매출액이 약 3배 가까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에 따르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면세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또한 전체 면세점 매출액 중 대기업의 면세점 매출액이 전체 99%를 차지하는 등 재벌 대기업들의 면세점 독점이 심각한 상황이다. 2017년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은 10조6826억원으로 2013년 3조6691억원 대비 약 3배 가까이 급증했으며, 금년의 경우 8월 현재 대기업 면세점 매출액은 9조6714억원으로 벌써 지난해 매출액의 약 90%에 가까운 실적을 올렸다. [→자세히보기] 2018/09/27
  • 면세점 업계,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에 화색
    면세점 업계가 늘어나는 중국인 관광객으로 화색을 띠고 있다. 중국 중추절(9월 22일~24일)과 국경절(10월 1일~7일) 등 황금 연휴를 맞아 방한 관광객이 늘어날 전망이어서 이들을 잡기 위한 마케팅도 치열해지고 있다. 18일 기획재정부의 최근 경제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중국인 관광객 수는 50만48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8.7%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3월 중국 정부의 ‘사드 보복’ 조치 이후 처음으로 월 50만명을 넘겼다. 사드 보복 이후 크게 줄었던 중국인 관광객이 다시 늘어나면서 면세점 업계는 다양한 마케팅으로 ‘큰손’잡기에 나섰다. [→자세히보기] 2018/09/19
  • 다시 고개 드는 면세점株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문제의 여파로 고전을 면치 못했던 면세점주가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예상보다 느리게 중국인 여행객 수가 회복되고 있기는 하지만 성장 전망은 여전한데다 입국장 면세점 등의 호재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최근 10거래일 동안 면세점주가 유가증권시장 상승률 상위 종목에 대거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면세점 시장의 고성장 전망 때문으로 분석된다. 교보증권은 국내 면세시장이 지난 2015년부터 올해까지 연 20% 성장할 것으로 봤고 호텔롯데·호텔신라·신세계의 3강 구도가 확립되면서 높은 시장 지배력이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자세히보기] 2018/09/05
목록
2167.51

▲22.39
1.0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66,500▲
  2. 셀트리온헬스80,100▲
  3. 삼성바이오로448,500▼
  4. 삼성전기139,000▲
  5. 한국정보통신10,750▼
  6. 액트로16,850▼
  7. 유니온4,755▲
  8. 삼성전자44,300▲
  9. 배럴12,850▲
  10. 아난티1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