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인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도전 나도전문가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나도전문가 참가신청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야외 활동하기 좋은 가을, 가을철 증가하는 질환 주의해야
edaily | 2019-10-19 00:03:56
-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쯔쯔가무시병 ... 꾸준히 환자가 증가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이데일리 이순용 기자]찜통더위가 물러가고 바람이 솔솔 부는 가을이 왔다. 청명한 하늘에 선선한 바람이 불고, 미세먼지 없이 맑은 하늘까지 단풍놀이, 캠핑을 떠나기 제격이다. 가족과 함께하는 즐거운 가을 나들이는 즐겁지만, 불청객을 조심해야 한다. 서울시 보라매병원 감염내과 박상원 교수의 도움말로 가을 야외활동 시 주의해야 할 질환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감기로 착각하기 쉬운, 쯔쯔가무시병

쯔쯔가무시병은 리케챠에 의해 갑자기 열이 나는 감염성 질환이다. 리케챠를 보균하고 있는 털진드기 유충에 물리면 그곳을 통해 균이 체내로 침입하고 1~3주의 잠복기 후에 증상이 나타난다. 병을 옮기는 털진드기는 풀밭이나 낮은 숲 지역에 주로 분포하므로 야외활동 후 고열이 나고 피부에 발진이 생기면 쯔쯔가무시병을 우선 의심해봐야 한다.

매우 심한 두통이 동반되는 경우가 많고, 피부발진은 몸 전체에 나타나는데 단순 알레르기 반응으로 여기는 수가 있으나 특징적인 면이 있어 감염내과 전문의가 보면 어렵지 않게 감별이 가능하다. 특징적으로 털진드기가 붙어 피를 빨아먹은 부위에는 가피(딱지)가 생기는데 처음에는 궤양 형태로 시작하여 마른 딱지 형태가 되는데 털진드기 이동 중 장애물을 만나는 팬티라인, 허리띠 부위, 브래지어라인 등에 위치하는 경우가 많다. 치료없이 시간이 지나면 구토·구역·설사 등의 증상도 나타날 수 있으며, 일부 환자에서는 폐렴과 호흡곤란이 나타나기도 한다.

감염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치료를 받게 되면 증상은 빠르게 호전되지만, 치료시기를 놓치면 발열이 지속되고, 급성신부전·뇌수막염·폐렴 등의 합병증이 발생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박상원 교수는 “쯔쯔가무시병은 아직까지 특별한 예방 백신이 없고 다시 노출이 되면 재감염이 가능하므로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긴 소매 옷과 긴바지, 긴 양말 등을 착용하여 곤충침입의 기회를 최소화하고 진드기 퇴치제를 사용하면 좋다.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풀밭에 바로 눕지 않고, 활동 후에는 즉시 몸을 씻고 진드기가 붙어 있지 않은지 확인해야 한다. 가을철에 야외활동 후 고열이 난다면 신속히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꾸준히 환자가 증가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지난 2009년 중국에서 처음 발견된 신종 감염병으로, 국내에서는 2013년 첫 사례가 확인됐으며, 해마다 감염자가 증가하는 추세이고 치사율은 20-30%에 이르지만 아직 특이치료제나 예방백신이 없어 공중보건에 위협이 되는 질환이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주로 살인 진드기라고도 불리는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며, 감염자의 혈액이나 체액을 통해 사람 간 전파가 가능하므로 가족이나 의료진은 주의가 필요하다. 1~3주가량의 잠복기 후 38~40도의 고열과 혈소판·백혈구 감소, 구토, 설사, 의식저하 등이 있다. 혈소판과 백혈구 감소가 심한 경우 출혈이 멈추지 않으며, 신장 기능과 다발성 장기기능 부전으로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아직 예방백신 없으므로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이다.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수풀이나 나무 우거진 곳에 가급적 가지 않고, 풀밭에 앉거나 눕지 않아야 한다. 긴 옷을 입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며 진드기에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오염된 물도 조심, 렙토스피라증

렙토스피라증은 북극과 남극 외의 어느 지역에서나 발생할 수 있는 감염증으로 농림업·어업·광업 종사자들에게 흔히 나타나며, 업무상 야외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서 자주 발생한다.

감염된 가축이나 야생 동물의 소변에서 렙토스피라균이 나와 물에 떠다니다가 사람의 피부에 접촉해 감염되는데, 비 온 뒤에는 오염된 물로 인해 감염자가 늘어난다. 대표 증상으로는 갑작스러운 발열과 두통, 심한 근육통, 안결막 충혈 등이 있으나 임상증상이 매우 다양하여 조기진단이 어려운 면이 있다. 폐출혈과 중증 간염으로 사망에 이르기도 한다. 전반적인 사망률은 낮지만, 감염자의 연령이 높을수록 사망률이 증가한다. 황달이나 신장 손상이 있는 경우 주의 깊게 치료하지 않으면 사망률이 높아진다. 초기에 적절한 항생제 처방으로 호전 가능하므로 빠른 진단이 관건이다.

박 교수는 “렙토스피라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동물들의 출입이 가능해 렙토스피라균이 떠다닐 수 있는 오염된 개천이나 강물에 들어가거나 수영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야외 작업 시 오염된 흙이나 물에 직접 접촉하지 않도록 긴 옷과 장화 등을 착용하고, 감염 가능성이 있는 재료를 다룰 때는 고무장갑이나 앞치마를 착용하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주말의 경기] 10월 19일 (토)·10월 20일 (일)  
다음뉴스 "개인기보다 팀플레이" 스콜라리 뚝심의 승리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185,500
2 셀트리온헬스 52,000
3 삼성전자 52,500
4 아시아나항공 6,580
5 에이치엘비 142,500
6 신라젠 17,450
7 CMG제약 3,440
8 에어부산 9,320
9 셀트리온제약 38,900
10 삼성바이오로 398,00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