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인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도전 나도전문가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나도전문가 참가신청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한신평 "LS네트웍스, 신용등급 전망 부정적으로 하향 조정"
파이낸셜뉴스 | 2020-05-23 21:23:06

[파이낸셜뉴스] 한국신용평가는 LS네트웍스의 신용등급을 BBB+로 유지하되 등급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변경했다고 23일 밝혔다.

채선영 연구원은 "LS네트웍스는 경기변동성이 낮은 부동산 임대부문이 사업안정성을 보강하고 있으나, 브랜드부문 및 유통부문의 수익창출력 약화로 실적 부진이 심화되고 있다"면서 "실적 회복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지난 2017년 및 2018년에는 기존 적자 브랜드 및 글로벌 상사사업(유통부문) 축소와 구조조정에 따른 고정비 절감 등에 힘입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면서 "그러나 지난해 브랜드부문과 유통부문의 매출 부진 및 글로벌 상사 사업 매출채권에 대한 대손충당금 설정(약 90억원) 등으로 인해 연결기준으로 영업손실 285억원, 당기순손실 46억원을 기록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올해 들어서도 브랜드부문 및 유통부문의 영업적자는 더욱 심화된 모습"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과 더불어, 국내외 경기 불확실성, 아웃도어 시장의 정체 등 비우호적 영업환경을 고려할 때 외형 및 수익성 지표가 단기간 내에 크게 호전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업 구조조정 및 자산매각 등에도 불구하고 현금창출력 대비 높은 재무부담이 지속되고 있는 점도 부정적 요인이다.

LS네트웍스는 2015년부터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저수익 브랜드사업 철수, SKECHERS 브랜드 및 비핵심 자산 매각 등을 실행했으나, 2019년 말 연결 기준 순차입금은 4818억원(2020년 3월 말 5012억원), 총차입금/상각전영업이익(EBITDA)는 78.6배로 현금창출력 대비 재무부담이 높은 수준이다.

게다가 지난 2017년 이후 이베스트투자증권의 지분 매각이 보류된 가운데, 최근 부진한 영업실적을 감안하면 단기간 내 영업현금흐름을 기반으로 재무부담을 완화시키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LS네트웍스의 사업포트폴리오는 브랜드, 유통, 임대부문으로 구성되며, 2019년 기준 사업부문별 매출 비중은 각각 41.3%, 50.0%, 8.7%다. 실적 변동요인이 상이한 사업들로 다각화된 점은 사업위험 분산 측면에서 긍정적이나, 유통부문 실적 개선세가 제한적이고, 브랜드 부문에서 장기간 부진한 실적이 지속되고 있어 사업다각화로 인한 시너지 효과는 크지 않은 것으로 분석된다.

khj91@fnnews.com 김현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로또912회당첨번호 '5·8·18·21·22·38'번…1등 당첨지역 어디?  
다음뉴스 꼭꼭 숨고 싶은 시장, 지금은 인내할 때?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213,000
2 삼성전자 50,400 -
3 파미셀 24,050
4 카카오 258,500
5 SK하이닉스 82,300
6 일양약품 48,200
7 LG화학 390,500
8 셀트리온헬스 88,600
9 셀트리온제약 89,100
10 씨젠 117,90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