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동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도전 나도전문가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나도전문가 참가신청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기고] 부산 뇌수막염 집단 발병, 감기로 오해하기 쉬워
프라임경제 | 2019-09-06 21:46:51

[프라임경제] 부산의 한 중학교에서 뇌수막염 의심 환자가 집단으로 발생했다.

지난 달 22일 재학생 한 명이 두통과 함께 속이 메슥거리는 증상을 시작으로, 옆반 학생들도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 현재까지 해당 학교에서 같은 증상으로 입원 치료를 받은 학생이 10명에 이른다. 병원에서는 뇌수막염 감염이 의심된다고 보건소에 통보한 상황.

뇌와 척수로 구성돼 있는 사람의 중추신경계는 뇌수막이라는 세 겹의 막에 싸여 보호받고 있다. 이러한 뇌척수막에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염증이 생긴 것을 '뇌수막염'이라고 부르며, 바이러스성과 세균성으로 분류한다.

38도 이상 고열과 함께 두통, 구토, 오한, 후두부 경직 등이 갑작스럽게 나타나며 초기에는 감기와 비슷한 증상으로 오해하기 쉬우나 강도가 쌘 편이다. 특히 증상만으로는 바이러스성 수막염과 세균성 수막염의 구별이 어렵다.

뇌수막염 전체의 80%는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으로 주로 장 바이러스인 엔터로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며, 4~14세 소아청소년에게 주로 발생하고 있다. 정상적인 면역력을 가지고 있는 경우라면 7~10일안에 대부분 회복되나, 아직까지 예방접종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가정을 비롯해 유치원이나 학교 등 집단생활을 하는 곳에서는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관리 방안이다.

세균이 원인이 되어 생기는 세균성 뇌수막염은 전체 뇌수막염의 약 10%정도를 차지하며 폐렴구균, 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 수막구균 등이 주원인균이다. 발생률이 높지는 않지만 치료하지 않을 경우 높은 사망률 및 뇌 손상 등 후유증이 올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균성 뇌수막염의 주된 원인균인 폐렴구균과 Hib(b형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는 국가예방접종 사업으로 지원하고 있으므로 예방접종을 받도록 하며 수막구균은 별도로 백신 접종을 통해 예방하는 것이 좋다.

세균성 뇌수막염은 세균의 종류에 따라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며 바이러스성 뇌수막염은 증상에 따른 치료를 하게 된다. 무엇보다 증상이 나타나면 정확한 진단을 위해 조기에 의료기관을 방문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손병희 대동병원 소아청소년과 부장

손병희 대동병원 소아청소년과 부장 sks@newsprime.co.kr <저작권자(c)프라임경제(www.newsprime.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與野, '자료제출' 설전.."옛날에 그랬으니 국정농단으로 정권이 망했다"  
다음뉴스 세아그룹, 특수강 가공사업 통합…中진출도 추진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348,500
2 삼성전자 69,700
3 셀트리온헬스 134,900
4 셀트리온제약 234,900
5 우리바이오 9,440
6 신풍제약 181,500
7 일신바이오 8,690
8 SK하이닉스 109,500
9 포스코케미칼 99,000
10 대한과학 23,15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