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동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도전 나도전문가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나도전문가 참가신청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대마 밀반입’ CJ 장남 이선호 구속...“증거인멸·도망 염려”
뉴스핌 | 2019-09-06 21:17:00

[서울=뉴스핌] 윤혜원 기자 = 변종 대마 밀반입 혐의를 받는 CJ그룹 이재현(59) 회장의 장남 이선호(29)씨가 6일 구속됐다.

인천지법 이진석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이날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진행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부장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사진=CJ그룹>

전날 “어떤 처분도 달게 받겠다”며 영장실질심사 포기 의사를 밝혔던 이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했다. 이에 법원은 서류 심사로 구속 여부를 결정했다.

이씨는 지난 1일 오전 4시55분쯤 미국발 항공기를 타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는 과정에서 수화물에 액상 대마 카트리지와 캔디, 젤리형 대마 등 변종 대마 수십여개를 숨겨 들어온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는 변종 대마를 투약한 혐의도 받고 있으며 간이 소변검사에서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검찰은 당시 이씨에 대해 1차 조사를 한 뒤 불구속 입건하고 귀가 조치했다. 3일에는 이씨를 추가 소환해 마약 밀반입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서울시 중구 장충동에 있는 이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이씨는 지난 4일 인천지검에 자진 출석해 “하루 빨리 구속되길 바란다”며 구속 수사를 자청했다. 검찰은 당일 이씨를 긴급체포했다.

이씨는 미국 컬럼비아대 금융경제학과를 졸업해 지난 2013년 CJ제일제당에 입사했으며 바이오사업팀 부장으로 근무하다 최근 식품전략기획 1팀으로 보직을 옮겨 일해왔다.

hwyoon@newspim.com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고려시멘트' 10% 이상 상승, 전일 외국인 대량 순매수  
다음뉴스 세아그룹, 특수강 가공사업 통합…中진출도 추진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351,500
2 삼성전자 69,600
3 셀트리온헬스 136,100
4 셀트리온제약 236,200
5 우리바이오 9,330
6 신풍제약 176,000
7 일신바이오 8,750
8 SK하이닉스 110,000
9 포스코케미칼 99,800
10 대한과학 23,25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