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인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도전 나도전문가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나도전문가 참가신청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그것이 알고 싶다' 사라진 권총과 용의자…대전 은행 강도 사건 미스터리
한국경제 | 2019-09-07 23:00:05
“야간에 순찰 돌고 있었는데 딱 끊긴 거죠. 뒤에서 친 것 같아요. 일어나
보니 병원이더라구요.“

2001년 10월 15일, 막 자정을 넘긴 시각, 대전 송촌동 주택가에 주차된 5톤 트
럭 아래에서 한 남자의 신음이 들려왔다.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던 이
는 인근 파출소 소속의 경찰 A씨로 도보 순찰 도중 뺑소니를 당한 것으로 보였
다.

7일 방송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18년간 미제로 남아 있던 대
전 권총 은행 강도사건의 피해경찰의 발언 등을 통해 실마리를 다시 추적해본다
.

이 사건이 단순한 뺑소니 사고가 아님을 직감하게 된 건 그가 차고 있던 공포탄
1발과 실탄 4발이 든 38구경 총이 사라졌음이 확인된 순간부터였다. 게다가 몇
시간 뒤 대전 톨게이트 인근에서 발견된 뺑소니 차량이 사건 발생 3시간 전 도
난 신고가 된 차량임이 밝혀지며 사건은 미궁 속에 빠져들었다.

사라진 권총의 행방을 쫓던 경찰이 그 흔적을 발견한 것은 두 달 뒤, 전혀 뜻밖
의 장소에서였다. 2001년 12월 21일, 대전 시내 한복판에 위치한 국민은행 지하
주차장에서 현금수송차가 습격당하는 은행 강도 사건이 벌어졌다. 검은색 그랜
저 XG를 타고 온 범인들은 은행 직원들로부터 3억 원이 든 돈 가방을 빼앗고 당
시 현금출납을 담당하던 김 과장을 향해 두 발의 총탄을 쏜 뒤 도주했다. 순식
간에 벌어진 이 강도사건으로 김 과장은 병원으로 옮겨진 지 30분 만에 사망했
다. 현장에서 발견된 탄환을 확인한 결과, 범인이 사용한 총기는 두 달 전 송촌
동에서 경찰이 탈취당한 38구경과 같은 권총일 수 있다는 추정이 나왔다.

은행 직원을 살해하고 달아난 범인, 그는 은행에서 200여 미터 떨어진 건물의
지하주차장에서 세워둔 하얀색 승용차로 바꿔 탄 뒤, 유유히 사라졌고 그렇게
사건은 또 한 번 미궁 속으로 빠지는 듯했다.

그런데 사건 2개월 만에 경찰은 첩보 하나를 입수한다. 술자리에서 자신의 지인
이 대전 은행 강도를 저지른 범인이라고 떠드는 20대 남자의 이야기를 듣게 되
었다. 계속해서 그를 주시하던 경찰은 결국 그와 함께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
정되는 친구들까지 총 세 명의 용의자를 체포한다.

수사는 순조로웠다. 용의자 중 한 명으로부터 범행에 이용된 검은색 그랜저XG를
훔쳤다는 자백을 받아냈고, 더불어 그와 함께 은행을 털었다는 또 다른 1명의
용의자에게도 범행 과정을 자백 받게 되면서 기소는 무리 없이 이루어 질 것으
로 예상됐다.

하지만 2002년 8월 29일, 대전지방법원에서 있었던 영장실질심사에서 모든 상황
이 뒤집어졌다. 증거불충분으로 인한 영장기각. 판결 직후 용의자들이 풀려나면
서 해당 사건은 18년간 해결되지 못한 미제로 남게 되었다. 그 날, 법원에서는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용의자들은 정말 무고한 인물이 맞는 걸까?

당시 용의자 송 씨는 “너같은 건 여기다 갖다 죽여서 묻어도 모른다. 저
를 그냥 사람 취급을 안했어요. 너는 그냥 범인”이라고 말했다.

제작진은 여전히 당시 용의자들이 범인이라고 확신하고 있는 당시 사건담당 형
사를 만났다. 그는 범행 모의 과정부터, 역할 분담까지, 용의자들이 범인이 아
니고서는 알 수 없는 부분들을 진술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만난 용의자들은 전혀 다른 주장을 펼쳤다. 자신들이 자백 한
이유는 경찰의 강압에 의한 것이며 그들이 불러준 대로 진술했을 뿐이라고 했
다. 이들은 경찰의 구타과정에서 본 모포와 곤봉, 당시 형사가 신고 있던 운동
화의 메이커와 색까지 기억해내며 상세하게 당시의 기억을 짚어갔다.

그런데 팽팽히 갈리는 주장 속에 진실의 추가 어느 쪽으로도 기울지 못할 무렵
제 3의 인물이 나타났다. 2005년, 그가 국민신문고에 올린 글에는 대전 은행
권총강도 사건 범인을 지목하는 내용이 올라와 있었는데, 17년 만에 다시 진실
공방이 시작되었다. 이 중 진실을 말하는 자는 누구인가? 그리고 제 3의 인물이
쥐고 있는 사건의 열쇠는 무엇일까? SBS '그것이 알고 싶다'는 7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장제원 아들' 노엘( 장용준) SNS 통해 "활동 중단한다"  
다음뉴스 [부음]박주범(이베이코리아 실장)씨 부친상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rassi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241,000
2 삼성전자 60,600
3 삼성물산 122,500
4 코디엠 318
5 빅히트 161,000
6 카카오 331,000
7 호텔신라 77,800
8 키네마스터 9,200
9 삼성생명 66,400
10 현대차 167,50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