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미니홈 미니홈 원격지원
씽크풀
  검색
  마이메뉴
종목의발견
시세급변주
종목추천/진단
종목추천
종목진단
공동인증무료진단
월정액제
씽크 매매신호
패턴 종목발굴
정배열 강세
낙폭과대
상한가 예상
중장기추세매매
종목뉴스
종목공시
 
 
 
   
종목뉴스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하태경 "文 연설 효과 반감될까 실종자 동선 해군에 숨겼나"
파이낸셜뉴스 | 2020-10-17 23:41:05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파이낸셜뉴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5일 국정감사에서 해군참모총장이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피격 사실을 언론보도를 통해 접했다고 언급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효과가 반감될까봐 (국방부가) 실종자의 동선을 해군에게까지 숨긴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글을 올려 "국방부는 북한 통신 감청 뒤 실종 공무원이 살아서 북한 측에 발견됐다는 사실을 대통령에게 보고했지만, 정작 연평도 해역에서 수색작전을 펼치던 해군에게는 이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이 때문에 해군은 북한이 공무원을 줄에 묶어 끌고 다니다 총살하고 불태우는 것도 모르고 엉뚱한 곳을 수색해야 했다"며 "해군이 당시 관련 사실을 알았다고 해서 결과가 달라졌을지는 알 수 없지만 최소한 뭔가를 시도할 수는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당시 (해군은) 북한과 국제상선망을 사용해 통신을 주고받고 있었다"면서 "최소한 우리 국민의 실종 사실을 알리고, 발견하면 돌려보내달라고 통신은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 의원은 "하지만 국방부와 청와대는 이런 사실을 해군에게조차 감췄고 결국 비극이 발생했다"며 "당시는 종전선언을 하자는 문 대통령의 유엔 기조연설 몇 시간 전이었다. 문 대통령은 무엇 때문에 해군에게까지 해수부 공무원 발견 사실을 숨겼는지 해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지난 15일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부석종 해군참모총장은 '실종자가 북한에 잡혀있다는 사실을 안 게 언제냐'는 하 의원의 질의에 "언론발표 때 알았다"고 답했다. 해군은 공무원이 실종된 9월21일부터 사흘 뒤인 24일까지 수색작업을 벌였다. 그런데 해군 측 답변을 보면 국방부가 감청정보 등을 토대로 파악한 △북한 해역 체류 △북한군 총격으로 피살 등의 사실을 알지 못한 상태에서 수색한 것이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목록보기
이전뉴스 [허달 칼럼] 마음 부산한 큰 손자의 성년(成年)  
다음뉴스 2020 넥센스피드레이싱 KSR-GT 3라운드 결승, 라온레이싱 김성훈 우승  
 
회원로그인
쪽지답글마이페이지
오늘의 이슈
실시간 검색 인기 토론방
1 셀트리온 329,500
2 삼성전자 87,300
3 한국비엔씨 6,900
4 현대차 254,500
5 LG화학 968,000
6 삼성제약 9,380
7 SFA반도체 7,700
8 기아차 89,500
9 SK하이닉스 130,000
10 카카오 465,000
고객센터 | 회사소개 | 광고문의 | 제휴제안 | 이용약관 | 개인정보 처리방침 | 정보제공윤리강령 | 법적고지 | 공인인증발급안내 | 사이트맵
 
본 사이트에서 게재되는 정보는 오류 및 지연이 있을 수 있으며 그 이용에 따르는 책임은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또한 이용자는 본 정보를 무단 복사,전재 할 수 없습니다.
(주)씽크풀 서울시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15층(여의도동, 미원빌딩) 고객센터 1666-6300 사업자 등록번호 116-81-54775 대표 : 김동진
Copyright since 1999 ⓒ ThinkPool Co.,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