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WHO "남미가 코로나 팬데믹 새로운 진원지"
14117688 | 2020-05-23 11:17:05

[파이낸셜뉴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새로운 진원지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우리는 많은 남미 국가에서 확진 사례가 증가하는 것을 우려한다"며 "어떤 의미에서 남미는 새로운 진원지가 됐다"고 밝혔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현재 가장 큰 영향을 받는 것은 브라질"이라고 전했다.

그는 브라질 당국이 코로나19 치료제로 말라리아 치료제인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사용을 허가한 사실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치료제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약효는 아직 입증되지 않았다고 부연했다.

라이언 사무차장은 또 지난주 아프리카 9개 나라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50% 증가했지만, 다른 국가에서는 감소하거나 안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WHO는 "코로나19 여파로 백신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전 세계 8000만명의 1세 미만 영아들이 홍역이나 소아마비 등 예방이 가능한 병에 걸릴 위험에 처해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유엔아동기금(UNICEF), 세계백신면역연합(Gavi)과 함께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최소 68개국에서 정기적인 예방접종 서비스가 영향을 받았고, 이는 이들 국가에서 사는 1세 미만 어린이 약 8000만 명에게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국경없는의사회 "예멘서 코로나19 대참사 시작"
다음뉴스
美, 33개 中 기업 및 기관 추가 제재...홍콩 보안법 압박?
2029.60

▲1.06
0.05%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13,000▲
  2. 삼성전자50,400-
  3. 파미셀24,050▲
  4. 카카오258,500▼
  5. SK하이닉스82,300▼
  6. 일양약품48,200▲
  7. LG화학390,500▲
  8. 셀트리온헬스88,600▲
  9. 셀트리온제약89,100▲
  10. 씨젠117,9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