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봉쇄 해제" "아직 안돼"… 美·日, 지방정부와 방역 신경전
14676862 | 2021-03-03 19:29:06

미국에선
텍사스, 마스크 의무화 해제
플로리다는 관광객 유치 선언
바이든 "아직 끝나지 않았다"
주정부 향해 신중한 행동 촉구
일본에선
도쿄지사 등 수도권 단체장
긴급사태 재연장 요구 나서자
스가 "최종 결정은 내가 한다"
불쾌감 드러내며 정치적 계산


【파이낸셜뉴스 도쿄·서울=조은효 특파원 박종원 기자】 미국과 일본이 코로나19 사회적 봉쇄의 해제 여부를 두고 서로 상반된 양상을 보이고 있다. 미국에서는 주정부의 해제 움직임을 연방정부가 뜯어말리는 형편이다. 반면 일본에서는 중앙 정부의 해제 기류에 수도권 광역단체장들이 재연장해야 한다며 거꾸로 가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텍사스주 그레그 애벗 주지사는 지난해 7월부터 약 8개월간 실시해 온 마스크 착용 의무 조치를 2일(현지시간) 해제했다. 텍사스주는 미국에서 인구가 두 번째로 많은 지역이다.

오하이오주도 대규모 집회와 관련한 보건 명령을 완화하기로 했다. 플로리다주 론 드산티스 주지사는 한 술 더 떠 "봄방학 휴가철을 맞아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 정부들의 사회적 봉쇄 해제 움직임에 바이든 행정부는 좌불안석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날 미국 주정부들의 사회적 봉쇄 해제 움직임에 "솔직히, 이 싸움(코로나19 감염 사태)은 끝나지 않았다"며 신중할 것을 촉구했다.

전날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국장도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지금껏 어렵게 얻은 성과를 완전히 잃을 수도 있다"고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조치 준수를 강조했다.

지난 2개월 간 미국 내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70%, 40% 감소했으나 하루 확인자가 약 6만8000명, 사망자가 2000명 수준으로 여전히 높은 상황이다.

반면, 일본에서는 중앙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 해제 기류에 수도권 단체장이 재연장을 촉구하고 나서 미국과 대비된다.

일본 수도 도쿄도를 비롯해 인근 지바현,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4개 광역단체장은 3일 회의를 열어, 긴급사태 선언을 약 2주간 재연장하도록 중앙정부에 요청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지난 1월 7일 긴급사태 선언 발동 후 2월에 한 차례 연장했으며, 3월 7일 해제 기한을 앞두고 다시 한 번 연장 목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지난 1월 7일 하루 2800명을 넘어섰던 도쿄의 하루 확진자 수는 최근 200~300명대로 내려갔으나 그 구간에서 정체상체가 약 20일간 지속되고 있다.

심지어 3일 하루 확진자(316명)은 1주일 전(2월 24일)보다 103명이나 증가했다. 선언을 해제할 경우 코로나 4차 유행으로 접어들 수 있다는 경고 목소리가 만만치 않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견원지간인 고이케 지사의 재연장 주장에 불편한 기색이다. 스가 총리는 도쿄도를 필두로 수도권 광역 단체장들이 재연장을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 공개적으로 "최종 결정은 (총리인)내가 하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오는 9월 자민당 총재 선거를 앞두고 있는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로서는 민생경제를 일정 수준 회복시켜야 총리직 재선이 가능하다는 계산이다. 폐업과 실직자 속출, 자살자 증가 등 긴급사태의 부작용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

일본 정부 대변인격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도 "결정은 국가(중앙정부)가 하는 것"이라고 말해, 수도권 광역단체장들의 여론몰이에 경계감을 드러냈다.


ehcho@fnnews.com 조은효 박종원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베트남, SK바이오사이언스 생산 AZ백신 1차분 수령
다음뉴스
[팬데믹 현황] 누적확진 1억1472만명...CVS, 이번 주 J&J 백신 접종 개시 (3일 오후 1시24분)
rassi
3169.08

▲33.49
1.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