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프랑스-이슬람권 갈등 확산...강경 단속 vs 불매 운동
14430474 | 2020-10-27 16:55:00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극단주의 성향의 무슬림(이슬람교도)이 저지른 프랑스 역사 교사 참수 사건을 기점으로 프랑스와 중동 간 갈등이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참수 사건 이후 자국내 급진 이슬람 세력을 겨냥한 대대적 단속에 들어갔고, 중동 지역에서는 프랑스산 제품 불매 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27일 BBC방송은 프랑스 정부가 참수 사건의 대응으로 급진 이슬람주의에 대한 광범위하고 엄격한 단속을 진행했다며, 정부의 수색 및 모스크(이슬람 사원) 폐쇄 조처 등이 따라잡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게 이뤄졌다고 보도했다.

[쿠웨이트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5일(현지시간) 쿠웨이트의 수도 쿠웨이트시의 슈퍼마켓에서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상품 판매대가 비어있다. 프랑스 제품 불매운동은 지난 5일 프랑스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의 풍자문화를 놓고 토론 수업을 진행하던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단이 돼 프랑스와 이슬람 국가 간 갈등으로 번졌다. 2020.10.25 krawjp@newspim.com

보도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자택 120여곳에 대한 수색을 발표했고, 이슬람주의 '수사(레토릭)' 확산에 관여한 협회들을 해산시켰다. 아울러 테러 자금 차단을 겨냥한 계획을 발표하고 교사를 위한 새 지원책을 내놨다. BBC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재임 기간 무슬림을 대상으로 한 이런 규모의 단속은 벌어지지 않았다고 했다.

프랑스 정부의 이 같은 대응을 유발한 건 지난 16일 프랑스 교사가 수도 파리 외곽에서 참수된 사건이다. 그가 이슬람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만명을 수업 시간에 보여준 것에 분노한 극단주의 무슬림에 의한 보복 공격이었다.

이후 마크롱 대통령이 이슬람에 대한 강경책 고수 방침을 밝히는 한편, 무함마드 풍자 만평에 대해 '우리는 풍자화를 그만두지 않을 것'이라며 옹호하자 이를 신성모독으로 여기며 분노한 리비아, 방글라데시, 가자지구 등 이슬람권 기업과 시민이 프랑스산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을 벌였다.

CNN방송에 따르면 쿠웨이트의 한 민간 대형마트 체인점 측은 50여개의 프랑스 제품을 보이콧할 계획이라고 했다. 요르단에서도 일부 식료품점이 프랑스 상품을 팔지 않는다는 팻말을 내 거는 등 불매운동이 진행 중이다. 카타르에서도 마찬가지다.

참수 사건에 대한 프랑스 정부의 대처는 지도자 간의 갈등으로도 비화했다. 지난 25일 프랑스 외무부는 터키 주재 프랑스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다고 발표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이 무함마드 풍자 만평을 허용한다는 발언을 두고 "정신 상태를 진단을 받을 필요가 있다"고 발언하면서다.

이에 프랑스 외무부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을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주터키 프랑스 대사를 본국으로 소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 프랑스와 터키의 관계는 악화 국면에 있다. 두 국가는 동지중해 가스전 탐사를 놓고 팽팽한 긴장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터키가 이 분쟁 해역에서 탐사를 시작하자 프랑스는 유럽연합(EU) 중에서도 강경파로서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페샤와르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6일(현지시간) 파키스탄 페샤와르에서 열린 프랑스 규탄 시위에서 참가자들이 프랑스 국기를 불태우고 있다. 지난 5일 프랑스에서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의 풍자문화를 놓고 토론 수업을 진행하던 중학교 교사가 이슬람 극단주의 청년에 의해 살해된 사건이 발단이 돼 프랑스와 이슬람 국가 간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2020.10.26 krawjp@newspim.com

bernard0202@newspim.com

[사진] 프랑스 국기 불태우는 파키스탄 시위대
[사진] "프랑스 제품 불매"...텅 빈 쿠웨이트 슈퍼마켓 판매대
[사진]살해된 교사 추도하는 프랑스 의원들
프랑스, 내년 2월까지 비상사태 연장 추진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바이든 주변 벌써 국무장관 경쟁.. 쿤스·머피·라이스·블링켄 등 거론"
다음뉴스
中대사 "시진핑 6·25 항미원조 발언, 역사적 관점서 봐주길"
2668.62

▲34.37
1.3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44,500▲
  2. 삼성전자69,300▲
  3. 셀트리온헬스126,400▲
  4. 두산중공업15,700▲
  5. 카카오373,000▼
  6. 대한항공26,700▲
  7. 한온시스템16,500▲
  8. 현대차184,000▲
  9. 대웅29,250▼
  10. 원익IPS40,7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