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UN "글로벌 FDI, 올 상반기 절반 급감"
14430529 | 2020-10-27 17:17:01

[제네바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글로벌 외국인직접투자(FDI)가 올해 상반기 전년 동기 대비 49% 급감했으며 올 한 해로는 최대 40% 감소할 수 있다고 국제연합무역개발협의회(UNCTAD)가 27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UNCTAD는 이날 보고서에서 "올해 상반기 글로벌 FDI가 절반 가까이 급감해 올 한 해 당초 예상보다 큰 폭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미국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심각한 경기침체 우려에 다국적 기업들이 현금을 움켜쥐고 투자를 미루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UNCTAD는 글로벌 FDI가 올해 30~40% 감소한 후 내년에는 감소폭이 5~10%로 줄겠지만 여전히 회복되지 못할 것으로 내다봤다.

글로벌 FDI의 약 80%를 차지하는 선진국으로 유입된 FDI 규모는 980억달러로 1994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지역별로 유럽 FDI 유입 규모는 -70억달러로 전년 동기의 2020억달러에서 대폭 감소하며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미국은 510억달러로 61% 줄었다.

특히 지난해 세계 최대 규모의 FDI 유입을 자랑했던 이탈리아와 미국, 브라질, 호주 등의 상황이 급격히 역전됐다.

주요국 중 중국만이 추세를 거스르고 안정적인 양상을 유지했다. 올해 상반기 중국으로 유입된 FDI 규모는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으며, 올해 1~9월 기준으로는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FDI는 대부분 전자상거래, 특화기술, 연구 및 개발(R&D) 등 부문으로 유입됐다.

 

gong@newspim.com

개인 해외주식·파생상품 투자 급증…금융당국 "고위험 상품 주의"
모간스탠리 "신흥국 통화·채권에 투자할 때가 왔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바이든 주변 벌써 국무장관 경쟁.. 쿤스·머피·라이스·블링켄 등 거론"
다음뉴스
미중 "대만 무기판매" 갈등 네버엔딩...中 "필요 조치로 대응"
2622.45

▲31.11
1.20%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48,500▲
  2. 삼성전자67,700▲
  3. 에이비프로바3,000▲
  4. 셀트리온제약192,000▲
  5. 와이솔16,650▲
  6. 현대차182,000▲
  7. 신성이엔지3,985▼
  8. 코미팜13,150▼
  9. 삼성중공업6,900▲
  10. LS65,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