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반기문 “교착상태 빠진 北 협상 조속 재개 희망”‥안보리서 발언
13346077 | 2019-06-13 03:17:15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12일(현지시간) 북핵과 한반도 문제와 관련, “최근 교착상태에 빠진 협상이 가능한 빨리 당사자들 간에 재개되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분쟁 예방과 조정을 주제로 열린 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불행하게도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의 북미 정상회담 실패 이후 미국과 북한 사이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직 유엔사무총장 자격으로 국제 현인그룹 '디 엘더스'(The Elders)와 함께 유엔을 방문한 반 전 총장은 안보리 의장국인 쿠웨이트의 요청으로 이날 회의에 참석, 발언을 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사진=로이터 뉴스핌]

반 전 총장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이런 맥락에서 우리는 안보리의 대북제재를 유지하고 충실히 준수해야 한다. 모든 유엔 회원국이 대북제재를 충실히 이행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은 이와 함께 식량난을 겪고 있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인도적 지원과 관심을 촉구했다.

그는 “유엔 식량농업기구(FAO)와 세계식량계획(WFP)에 따르면 북한의 실질적 식량 부족량이 150만t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고 있기도 하다”면서 “북한이 지난 20여년간 만성적인 식량부족을 겪어 왔음을 감안할 때 국제사회의 지원이 없으면 상황이 악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반 전 총장은 “이런 관점에서 한국 정부는 유엔의 산하 국제 기구를 통해 800만 달러를 지원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반 전 총장은 북핵 문제와 함께 이란 핵 개발 갈등을 국제사회가 직면한 핵 비확산 이슈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란 문제와 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이란 핵합의 탈퇴는 중동의 지역 안정을 약화할 뿐 아니라 북핵 관련 협상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면서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kckim100@newspim.com

이전뉴스
트럼프, 바이든에 여론조사 뒤지자 ‘발끈’..“가짜뉴스에 마녀 사냥..승리할 것”
다음뉴스
[사진] 아부다비 왕세제 만난 메르켈 총리
2126.33

▲0.71
0.03%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9,000▼
  2. 셀바스헬스케2,380▼
  3. 바른테크놀로1,250▲
  4. 국보6,250↑
  5. 한진칼31,100▼
  6. 엑사이엔씨1,865▲
  7. 신라젠56,400▼
  8. 줌인터넷7,950▼
  9. 셀트리온헬스57,500▼
  10. 삼성전자45,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