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큰손들 마침내 주식 "입질" 조심스러운 바닥 진단
14001424 | 2020-03-27 00:58:00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월가 큰손들이 패닉에 빠진 주식시장에서 '입질'에 나섰다.

세계 최대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주식을 사들이기 시작했고, 대규모 자금을 보유한 사모펀드는 기업 인수 기회를 적극 모색하고 있다.

빌 애크만 퍼싱 스퀘어 캐피탈 매니지먼트 대표를 포함한 억만장자들 사이에서는 주식시장의 바닥 진단이 고개를 들었다.

뉴욕증권거래소 앞 거리 [사진=로이터 뉴스핌]

26일(현지시각) 블룸버그에 따르면 운용 자산 9450억달러 규모의 노르웨이 국부펀드가 주식 매입에 나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충격이 발생하기 전 미국을 필두로 주요국 주식시장이 랠리했을 때 고평가를 경고하며 주식 비중 축소에 나섰던 펀드는 주가 하락으로 포트폴리오의 주식 비중이 65%로 후퇴, 목표치인 70%를 밑돌자 매수로 방향을 돌렸다.

억만장자 투자가 빌 애크만도 최근 퍼싱 스퀘어 주주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주식 매입 사실을 공개해 월가의 시선을 끌었다.

지난 2월 말 바이러스의 팬데믹 가능성과 이에 따른 거시경제 및 금융시장 충격을 예상했던 그는 2700만달러의 헤지 포지션을 취했고, 이를 통해 10배에 가까운 수익률을 올렸다.

애크만은 이번주 주주들에게 헤지 포지션을 청산했고, 폭락한 우량주를 매입했다고 밝혔다. 그가 사들인 종목은 코로나19 사태에 된서리를 맞은 호텔 체인 업체 힐튼을 포함해 건축 자재 업체 로우스, 생명공학 업체 애질런트 테크놀로지, 커피 체인 스타벅스, 버거킹을 보유한 레스토랑 브랜즈, 워렌 버핏이 이끄는 버크셔 해서웨이 등 총 6개다.

주주 서한에서 애크만은 주식시장이 추가 하락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단기적인 관점에서 바닥을 찍었다는 진단을 제시했다.

헤지펀드 업체 투도 인베스트먼트의 폴 투도 존스 대표 역시 주식 매입을 권고했다. 그는 CNBC와 인터뷰에서 "추세적인 주가 상승 전환은 바이러스가 정점을 찍어야 가능하다"면서도 "앞으로 3~5개월 이후를 겨냥할 때 지금이 매수 기회"라고 주장했다.

존 로저스 아리엘 인베스트먼트 회장도 1987년 및 2008년과 같은 기회가 찾아왔다는 의견을 내놓았고, 밀러 밸류 파트너스의 빌 밀러 대표 역시 역사적인 매수 기회라고 주장했다.

월가의 투자 구루 야데니 경제연구소의 에드 야데니 대표는 뉴스맥스와 인터뷰에서 베어마켓이 바닥을 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바이러스 확산이 진화되지 않았지만 큰손들의 투자 심리가 회복된 것은 2조달러에 달하는 부양책이 거시경제 리스크를 일정 부분 완화할 것이라는 기대와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천문학적인 자금을 손에 쥐고 투자 기회를 찾던 사모펀드 업계는 마침내 때가 왔다는 반응이다. 바이러스 충격과 석유전쟁이 기업을 저가에 사들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얘기다.

블랙스톤과 칼라일, KKR이 보유한 자금만 1조5000억달러로 사상 최대 규모에 이른다. 경기 불황이 닥칠 것이라는 경고 속에 현금 수요가 크게 치솟았지만 사모펀드 업계는 베팅에 적극 나서는 움직임이다.

주요 산업 전반에 걸쳐 주가가 폭락한 기업이 모두 잠재적인 투자 대상이라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한편 일본에서는 개미들의 주식 투자 열기가 뜨겁다. 이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3월 신규 온라인 주식 계좌가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마츠이 증권에서만 이달 들어 신규 계좌 개설이 25만건으로 월 평균치의 4배에 달했고, 일본 최대 온라인 증권사 SBI 역시 이달 신규 계좌가 최대 13만건으로 사상 최고치 기록을 세울 전망이다.

최근 급락장에 계좌를 개설한 투자자는 대부분 30~50대로, 중장기적으로 수익률 창출을 겨냥한 역발상 전략을 취하는 모습이다.

3월 1~2주 사이 해외 펀드는 일본 증시에서 8339억엔(75억달러) 순매도를 기록했지만 개인 투자자들은 7269억엔 순매수를 나타냈다.

 

 

higrace5@newspim.com

주가 폭락에 美 경영자들 '팔자' 베조스 대량 방출
'시한폭탄' BBB 회사채 결국 균열..신용 쇼크 온다
'유동성 위기' 주식 선물-국채-환시까지 거래 실종
베트남 쌀·러시아 메밀···이번엔 '수출 봉쇄' 초비상
"의사도 환자도 생지옥" 美 코로나 최전선의 절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팬데믹 현황]美, 확진 6만명 넘어서..사망자도 900명 육박
다음뉴스
QE 인피니티에 신용시장 "숨통" 우량 채권 사재기
1823.60

▲31.72
1.7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209,500▲
  2. 셀트리온헬스82,300▼
  3. 삼성전자49,700▲
  4. 진원생명과학15,100↑
  5. 씨젠88,700▼
  6. 파미셀17,100▼
  7. 수젠텍27,750▼
  8. EDGC16,650▲
  9. 신풍제약20,000↑
  10. 남선알미늄6,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