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미국, "나발니 독살 시도" 관련 러시아 관리·기관들 제재
14675553 | 2021-03-03 10:10:59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러시아 야권 운동가 알렉세이 나발니 독살 시도와 관련된 러 정부 관리와 기관들에 제재를 부과했다.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야권 인사 알렉세이 나발니의 석방 요구 시위 현장. 2021.01.23 [사진=로이터 뉴스핌]

2일(현지시간) 미 재무부는 성명을 내고 나발니 독살 시도와 구금과 연루된 러시아 정부 관리 7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대상은 ▲알렉산드르 보르트니코프 연방보안국(FSB) 국장 ▲안드레이 야린 러 대통령 정책실장 ▲세르게이 키리옌코 러 대통령 행정실 제1부실장 ▲알렉산더 칼라시니코프 연방교정국(FSIN) 국장, 이고르 크라스노프 검찰총장, 국방차관 2명 등이다. 

재무부는 기관 여럿도 제재 명단에 올렸다. 러시아 연방보안국, 국가유기화학기술연구소(GosNIIOKhT), 제33호 과학시험연구소, 제27호 과학센터, 러 군사 정보국(GRU)과 소속 관리 두 명도 제재를 가했다. 

이들과 관련된 미국 내 모든 재산은 동결된다.

이번 제재에 재무부 산하 해외자산통제국(OFAC)과 국무부, 상무부가 참여했다. 

상무부는 러시아 대량 살상무기 프로그램과 화학 무기 활동을 지원하는 러시아·독일·스위스에 위치한 기업 14곳을 제재했다.

국무부는 러시아에 대한 방위 물품 및 서비스 수출과 국가안보 민감 재화 및 기술 수출 금지와 금융·신용 지원 거부를 발표했다.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성명에 "정치 야권 인사를 침묵시키고 다른 이들을 위협하기 위해 크렘린궁이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은 노골적인 국제규범 경시를 보여준다"며 "우리는 러시아 정부에 의한 나발니 독살 시도와 체포, 구금을 비난하는 데 유럽연합(EU)과 함께한다"고 적시했다.

EU도 나발니 독살·구금에 관련있는 정치 인사들과 기관에 자산동결 제재를 가했다. 

미국과 EU는 블라디미르 푸틴 정부가 나발니를 즉각 석방하고, 그의 지지자들에 대한 박해를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美·EU, 나발니 실형에 강력 반발.. "즉각 석방해야"
바이든, 푸틴과 통화서 핵무기 감축협정 연장 합의..해킹·나발니 등 민감 이슈도 언급
독일·스웨덴·폴란드, 러시아 외교관 맞추방
北 국경봉쇄로 생필품 대란...러시아 대사 "밀가루·설탕 조차 사기 어려워"
코로나19, 러시아 백신 급부상…정부 도입 검토에 이트론·이아이디 '上'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미국, 한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최고 5% 반덤핑 관세 판정
다음뉴스
바이든 임기초 여론조사 지지율 61%...임기초 트럼프는 48%
rassi
3129.55

▼2.33
-0.07%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