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미국, 한국산 알루미늄 판재에 최고 5% 반덤핑 관세 판정
14676045 | 2021-03-03 12:18:10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상무부가 한국산 일반 합금 알루미늄 판재에 대한 반덤핑 관세를 5.04%로 인상키로 최종 결정했다. 

지나 레이몬도 미 상무부 장관 [사진=로이터 뉴스핌]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상무부는 이날 반덤핑과 보조금 상계관세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세율 최종치를 발표했다.

미 상무부 국제무역청(ITA) 관세율 최종 판정 시트에 따르면 한국은 노벨리스 코리아와 울산알루미늄을 제외한 나머지 알루미늄 업체들에 5.04% 반덤핑 관세율을 결정했다.

반덤핑 사례로 조사된 국가들 중 최고 세율은 독일로 최소 49.4%에서 최대 242.8%다. 독일은 미국의 최대 알루미늄 판재 수입국이다. 2019년 기준 독일은 미국에 2억8660만달러 규모를 수출했다.

그 다음은 바레인이다. 총 2억4120만달러 규모의 미국 수출 물량에 대한 반덤핑 관세율은 4.83%다. 

이밖에 ▲브라질 ▲이집트 ▲크로아티아 ▲인도 ▲인도네시아 ▲이탈리아 ▲오만 ▲루마니아 ▲세르비아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스페인 ▲대만 ▲터키 등에 반덤핑 관세 부과 판정이 났다. 

미 정부는 지난해 4월부터 총 18개국에서 수입되는 알루미늄 판재에 대한 반덤핑 조사를 실시했으나 한국과 그리스는 덤핑 혐의가 없다는 부정 판정(negative determination)을 받았다.

보조금 상계관세의 경우 바레인, 브라질, 인도, 터키가 과세 대상으로 판정났다. 

 

wonjc6@newspim.com

바이든 "5월 말까지 모든 미국인에 대해 충분한 백신 확보"
"美 머크사, 존슨앤존슨 백신 생산 참여..바이든, 국방물자법도 발동"
바이든, 트럼프가 갈라놓은 불법이민 부모·아동 재결합 계획
SK이노-LG화학, 바이든 행정부에 ITC 판결 '번복 vs. 유지' 촉구하며 대립
미 부양책 최저임금안 제외돼…바이든 "실망"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바이든, 백악관 예산관리국장 지명 철회…다른 자리 기용할 듯
다음뉴스
미국, "나발니 독살 시도" 관련 러시아 관리·기관들 제재
rassi
3135.74

▲3.86
0.12%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27,000▲
  2. 삼성전자83,200▼
  3. 이트론1,045▲
  4. 이화전기429▲
  5. 세종텔레콤917▲
  6. 서울식품366↑
  7. 동방12,950↑
  8. 기아차83,300▼
  9. 에이치엘비62,700▼
  10. NAVER39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