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인천-베이징 직항 열린다…에어차이나 "30일부터 운항"
14424621 | 2020-10-25 11:53:21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이후 처음으로 수도 베이징
항공편을 통제해 왔던 인천발 정기편을 다시 연다.

중국의 대형 국유 항공사인 에어차이나(중국국제항공)는 오는 30일부터 매주 금
요일 인천공항-베이징서우두공항 직항편(CA124)을 운항한다고 지난 23일 위챗
공식계정을 통해 발표했다. 이로써 베이징으로 직접 들어오는 항공편은 매주 9
편으로 늘어난다.

중국 민항국은 베이징의 방역을 위해 외국에서 출발한 항공편의 베이징공항 이
용을 막고 중국 내 다른 도시로 들어오도록 통제해 왔다. 지난달 초부터 태국,
캄보디아, 파키스탄, 그리스, 덴마크, 오스트리아, 스웨덴, 캐나다 등 코로나
19 상황이 안정된 8개국의 베이징행 직항 정기편을 재개했다.

한국발 베이징행 직항 노선은 현재 없다. 에어차이나는 금요일마다 인천∼베
이징 노선을 운항했지만 인전 출발 항공편의 실제 도착은 칭다오였다. 베이징이
목적지인 승객은 칭다오에서 2주 격리 후 베이징으로 갈 수 있다. 코로나19 이
전 베이징 직항편을 운행했던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아직 재개 허가가 나
오지 않았다.

주중 한국대사관은 "한국이 베이징 직항 운항 국가에 포함될 수 있도록 중
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왔다"며 "이번 에어차이나 직항 운항 재개로
베이징 복귀가 시급한 우리 교민과 소상공인들이 수혜를 볼 것"이라고 말
했다. 이어 "향후에도 대사관은 베이징 노선을 포함해 중국행 정기 항공편
증편과 전세기 운항을 지속적으로 협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이징=강현우 특파원 hkang@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미중 갈등 속 中 5중전회 개최…자립경제 강화 추진
다음뉴스
AP,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별세 긴급 속보 보내
rassi
3140.63

▼20.21
-0.64%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11,000▼
  2. 삼성전자86,900▼
  3. 기아차88,000▼
  4. 대한항공34,650▲
  5. NAVER344,000▲
  6. 삼성제약10,000▲
  7. LG전자178,500▼
  8. 카카오게임즈48,050▲
  9. 두산퓨얼셀62,400▲
  10. 카카오464,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