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뉴스

[영상] 백인 여친이 과속했는데 잡혀간 건 흑인 남친…왜?
14429431 | 2020-10-27 11:24:33

미국 경찰의 인종차별 논란이 다시 불거졌다. 과속 운전을 한 백인 여성 대신
조수석에 탄 흑인 남성이 체포되는 사건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틱톡을 통
해 공개되면서다.

25일(현지시간) 폭스뉴스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3시15분경 메릴랜드주 앤아
루델 카운티 도로에서 백인 여성 헤더 제니가 몰던 차량이 경찰의 과속 단속에
걸렸다. 헤더 제니는 당시 시속 30마일 구간에서 45마일로 달리던 중이었다.


그런데 경찰은 운전을 한 헤더 제니 대신 조수석에 있던 흑인 남성 안토니 웨딩
턴의 신분증을 요구하고 그를 체포했다.

예상치 못한 검문에 당황한 안토니 웨딩턴이 "운전자가 아닌 동승자 신분
증을 보는 게 합법적이냐"고 따져 물었지만 경찰은 물러서지 않고 그와 대
치했다.


웨딩턴은 "뒷좌석에 우리 아기가 있다. 내가 스스로 차에서 내리게 해달라
"고 한 뒤 "이들(경찰)이 나를 개처럼 끌어내리려 하는데 이게 맞는
거냐. 나는 사람이다"라면서 목과 팔다리를 잡고 억지로 차에서 끌어내리
는 경찰에 끝까지 저항했다. 그는 결국 경찰에 의해 강제 체포됐다.

헤더 제니는 이 모든 과정을 담은 영상을 틱톡에 올렸다. 영상은 조회수 약 22
00만회를 기록하며 공분을 샀다. 누리꾼들은 "단속 딱지 떼는데 저렇게까
지 하는 거냐?" "그가 '나는 인간'이라고 말했는데, 이게 미
국의 현실"이라는 등 현지 경찰에 대한 비난을 쏟아냈다.

하지만 경찰은 체포 과정에서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 웨딩턴이 과거 법
정 출석을 거부한 혐의가 있어 그를 수배 중이었다는 게 경찰 측 해명이다. 경
찰은 제니의 차가 세워질 때부터 그의 얼굴을 알아봤다고 했다.

경찰 측 해명에도 논란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확실한 검증 없이 얼굴만 보고
그를 수배자로 단정한 데다 과속 단속을 이유로 검문했는데 정작 운전자가 아
닌 동승자를 체포한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이 많다. 경찰의 해명이 인
종차별 논란을 무마하기 위한 변명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헤더 제니는 현지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명백한 인종차별이다. 남자친구의
신분을 확인할 이유가 전혀 없었다. 운전은 내가 했는데"라고 울분을 터
트렸다. 경찰은 체포에 저항한 웨딩턴을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뉴스
MS, 바이든에 아낌없이 후원…그와중에 공화당에도 '양다리'
다음뉴스
달러-엔 104.750엔(11시09분 현재)
2633.45

▲7.54
0.29%

실시간검색

  1. 셀트리온333,500▲
  2. 삼성전자68,200▲
  3. 셀트리온헬스117,200▲
  4. 셀트리온제약188,400▲
  5. 필룩스5,520▲
  6. 삼성SDI550,000-
  7. 현대차181,000▲
  8. 씨젠191,000▲
  9. 한화솔루션49,350▼
  10. 두산중공업17,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