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주식종합토론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공매도 해제 5개월 만에 주가 초토화…개미들 '부글부글'

작성자 정보

세자

게시글 정보

조회 179 2021/10/12 20:06

게시글 내용

외국인 비중이 77%…뿔난 개인투자자들 "완전 철폐" 외쳐

코스피 공매도 거래대금 48조
코스닥도 2019년보다 34%↑
'공매도 1위' 셀트리온 반토막

"공매도가 주가 급락 주범"
공매도 폐지청원 4만명 돌파
정치권도 "역기능 많다" 가세
공매도 해제 5개월 만에 주가 초토화…개미들 '부글부글'

공매도가 재개된 지난 5월 3일부터 최근까지 공매도 금액이 6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공매도 금지 조치가 이뤄지기 전인 2019년 같은 기간 대비 30% 가까이 증가한 규모다. 외국인 공매도 비중은 77%로 2019년보다 20%포인트 증가했다.

주가가 급락하자 소액주주들은 ‘공매도 완전 철폐’ 운동에 나섰다. 금융당국이 제도 손질을 약속했지만 ‘기울어진 운동장’이 바뀌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유가증권시장 공매도액 50조원 육박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공매도 금지 조치가 해제된 5월 3일부터 10월 8일까지 유가증권시장 공매도 대금은 47조7054억원을 기록했다. 공매도가 금지되기 전인 2019년 같은 기간(37조3885억원) 대비 27.6% 늘어났다.

같은 기간 코스닥시장 공매도 대금도 15조1514억원으로 2019년(11조3082억원) 대비 34% 증가했다. 하루 평균 공매도 대금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쳐 5820억원을 기록했다. 2019년 같은 기간(4550억원)보다 27.9% 증가했다. 



 상당 부분이 외국인 공매도 물량이었다. 유가증권시장 외국인 공매도 비중은 77.4%를 기록했다. 2019년 57.5%와 비교하면 20%포인트 가까이 증가했다. 기관 비중(유가증권시장 기준)은 41.7%에서 20.7%로 낮아졌다. 개인은 1.82%에 불과했다.

○개미 단골 종목에 집중 포화

5월 공매도가 재개된 직후만 해도 공매도가 증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일부 종목을 제외하고 주가가 상승세를 유지했기 때문이다. 코스피지수도 6월 3300선을 넘기며 ‘공매도 무용론’에 힘을 보탰다.

하지만 코스피지수가 2900선까지 내려앉으면서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 테이퍼링, 환율 상승 등 악재에 공매도까지 겹치면서 주가가 급락하자 개미들이 주가 하락의 주범으로 공매도를 다시 지목하고 있다.

개미들의 단골 종목은 코로나19 직후 수준으로 돌아갔다. 공매도 잔액이 8602억원으로 1위인 셀트리온은 52주 최고가 대비 45% 급락했다. 2위(6209억원)인 HMM은 43% 떨어졌으며, 3위(4812억원)인 LG디스플레이도 36% 하락했다.


개미들은 종목별로 악재가 있다고 해도 이 정도 급락한 것은 공매도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HMM은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비율(PER)이 2.3배, 금호석유는 4.05배까지 하락했다. LG디스플레이는 6.14배, 씨젠은 7.87배를 기록하고 있다.

○공매도 폐지 운동 급속 확산

일부 종목을 중심으로 전개되던 공매도 폐지 운동은 개인투자자 전체로 확산하고 있다. 코스피지수가 2900선으로 급락한 뒤 올라온 공매도 폐지 청와대 청원은 5일 만에 4만3000명을 돌파했다.

강도도 과거와 달라졌다는 분석이다. 5개월 전에는 공매도 제도를 개선해달라는 요구가 많았지만, 이제는 제도 자체를 철폐하라고 주장하고 있다. 금융당국이 개인들의 공매도 기회 확대를 위한 대책을 내놨음에도 상황이 달라지지 않았다는 것이다.

정치권도 가세했다. 코스피지수가 2900선까지 급락한 지난 7일 대선후보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공매도는 주식시장의 폭락을 더더욱 부추기는 역기능을 한다”며 “주식 공매도 제도는 폐지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공매도 제도 폐지에는 반대하면서도 “주식시장에 일정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공매도를 자동으로 금지할 수 있는 ‘차단장치(일종의 서킷브레이커)’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공매도가 외국인의 차익 추구 수단으로만 쓰이는 것인지 면밀하게 점검하고 개선 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게시글 찬성/반대

  • 0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