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주식종합토론

게시판버튼

게시글 제목

삼성-현대차 '車반도체 드림팀' 뭉쳤다

작성자 정보

세자

게시글 정보

조회 260 2022/01/14 19:19

게시글 내용

양사 실무진 만나 협력·시기 논의

자율주행용 '고성능 칩' 머리맞대

삼성 파운드리서 생산 가능성도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가 차량용 반도체 협력에 시동을 걸었다. 양 사의 반도체 관련 담당 고위 경영진이 직접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내 반도체 칩 설계를 담당하는 시스템LSI사업부와 현대차 내 제품 연구개발(R&D)을 맡은 고위 실무진이 만나 차량용 반도체 협력 방법과 시기를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2월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행사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차량용 반도체 협력을 당부한 후 구체적인 실행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는 것이다.

반도체 업계에서는 자율주행 기술에 활용되는 초미세 회로 프로세서(AP) 설계는 물론 삼성 파운드리 공정에 대해서도 얘기가 오갔을 것으로 전망했다.





양 사는 차량용 반도체 중에서도 7㎚(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의 고성능 칩 설계에 대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을 가능성이 크다. 최근 고성능 칩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이 자동차 업계의 화두이고 삼성전자는 5나노 이하 반도체 칩 설계와 차량용 반도체 양산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자동차 칩 설계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삼성전자의 첨단 파운드리(반도체 위탁 생산)를 활용해 생산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이처럼 양 사가 차량용 반도체 동맹에 속도를 내는 것은 반도체 쇼티지(품귀 현상)가 장기화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이다. 한국자동차연구원의 ‘반도체 생태계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차량용 반도체 누적 주문량이 올해 생산량을 초과해 오는 2023년까지 주문이 밀린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그룹은 삼성전자와의 고성능 반도체 칩 협력 외에 차량용 칩 내재화 작업도 본격 전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주도로 만들어진 ‘미래차·반도체연대·협력협의체’에서 현대차그룹은 토종 팹리스 및 파운드리 업체와 지난해 12월




게시글 찬성/반대

  • 0추천
  • 0반대
내 아이디와 비밀번호가 유출되었다? 자세히보기 →

댓글목록

댓글 작성하기

댓글쓰기 0 / 1000

게시판버튼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