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유한양행, 레이저티닙·코로나19 치료제 등 연내 임상 진척 기대""-삼성증권
2021/02/25 08:41 뉴스핌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삼성증권이 유한양행(000100)에 대해 글로벌 3상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표적항암제 신약 후보물질 '레이저티닙'을 비롯한 다양한 파이프라인 임상 진척이 예상된다고 25일 밝혔다. 투자의견으로는 '매수'를 유지하며 목표가 8만원을 제시했다.

유한양행의 작년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전년대비 17% 증가한 4616억원, 영업이익은 219% 확대된 272억원을 기록했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위원은 "얀센으로부터 수취한 711억원 포함한 라이선스 수익 777억원이 인식되며 매출이 성장했다"며 "그러나 ETC, 수출 감소, R&D 비용 증가로 영업익은 컨센서스 대비 32% 하회했다"고 설명했다.

삼성증권은 레이저티닙을 필두로 전사업부의 성장과 예정된 마일스톤 수취를 반영해 매출 전망 상향조정한다고 밝혔다. 다만, 파이프라인 임상 진행에 따른 R&D 비용 증가로 이익전망은 유지했다. 삼성증권은 올해 매출액은 1조6870억원, 영업이익은 840억원으로 내다봤다.

서 연구원은 "유한양행은 지난 1월 레이저티닙(렉라자)에 대해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EGFR T790M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 2차 치료제로 조건부 허가를 획득했다. 하반기 건강보험 급여 등재 후 판매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에 따르면 렉라자의 2021년, 2022년 국내 매출액을 각각 87억원, 380억원으로 예상된다.

아울러 비소세포폐암 환자 대상으로 진행 중인 레이저티닙, 아미반타맙의 병용요법 글로벌 3상도 순항 중이다. 서 연구원은 "향후 레이저티닙 병용 요법 타그리소 내성 환자 대상 치료제와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로 미 식품의약국(FDA) 승인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레이저티닙 외에도 다양한 파이프라인 임상 진척이 예정되어 있다. 서 연구원은 "올 1분기 코로나19 치료제인 YH35361의 임상 1상 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연내 NASH 치료제, 만성 두드러기 치료제, 면역항암제의 임상 1상이 진행될 예정"이라고 했다. 

lovus23@newspim.com

유한양행, 삼성서울병원·아임뉴런과 난치병 치료제 개발한다
유한양행, 에이프릴바이오와 SAFA 활용 공동 신약개발
유한양행 '렉라자', 폐암치료제 내성 겪는 환자에 새 희망될까
[GAM]유한양행 투자한 소렌토테라퓨틱스, 주가 3배 상승 전망 나와
유한양행, 폐암 치료제 '렉라자' 식약처 허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