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수입차 사고 두렵다면 車보험 대물 한도 5억 이상 가입이 유리
2021/11/24 14:56 뉴스핌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지난 8월 천안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 화재 사고를 계기로 자동차보험 가입시 대물 배상한도를 여유있게 가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제 수 년전부터 국내에 고가의 수입차가 빠르게 늘면서 대물 배상한도를 늘리는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

배상한도를 1억으로 할때와 5억 이상으로 할때 보험료 차이는 10%(1만원 내외) 정도 밖에 안돼 대물배상 한도를 넉넉히 잡는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 보험사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24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지난 8월 천안의 한 아파트 지하 주차장에서 출장 세차 차량 폭발로 벤츠 100여대를 포함해 외제차만 170여대가 피해를 입어 손해액이 43억여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가해 차량의 대물 배상 손해보험 가입액은 2억원으로, 43억여원의 피해 보상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손보사들은 이런 차량 화재 사고가 연간 5000여건 발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하고 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천안 화재사고를 계기로 대물 배상 한도를 최소 5억에서 10억원으로 늘리는 것이 좋겠다는 여론이 환기되고 있다"며 "최대 배상 한도를 늘려도 보험료 차이는 10% 정도밖에 안돼 이왕이면 넉넉하게 한도를 잡아 놓는게 좋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실제 삼성화재(000810)가 지난해 자동차보험 가입 계약을 분석 결과 대물배상 한도를 5억 이상 가입한 고객이 전체의 60% 가까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산차를 보유한 소비자들의 경우 최고 한도인 10억으로 가입한 경우가 국산차 보유 고객에 비해 5.6% 높은 45.8%로 나타났다.

대물배상 한도를 10억 이상 가입한 경우가 가장 많은 이유는 외산차 비중이 매년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추정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에 따르면 자사 가입 차량 중 차량가액 5000만원이상 1억원 이하의 고가 차량이 2017년 대비 2020년 5만3000여대에서 8만8000여대로 66.5% 증가했고, 1억원이상 초고가차량도 같은 기간 5000여대에서 1만여대 가까이 86.3%나 증가했다.

[서울=뉴스핌] 정탁윤 기자 = 국산/외산차 대물배상 한도별 가입 비중 [표=삼성화재] 2021.11.24 tack@newspim.com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3-40대가 다른 연령대에 비해 대물배상 한도를 10억으로 가입한 경우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는 절반 이상이 40대도 40% 이상이 대물배상 한도를 10억으로 가입했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관계자는 "자동차상해를 가입하고 대물배상액 한도를 늘린다고 해도 보험료 차이는 그리 크지 않다"며 "꼭 필요한 순간 혹시 모를 경제적 부담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입하는 보험인 만큼 합리적인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여유 있게 가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tack@newspim.com

동양생명, (무)수호천사 상상플러스종신보험 출시
롯데손해보험, 질병 인수심사 자동화…'디지털 전환' 강화
DB손해보험(005830), '컴플라이언스 경영시스템' 인증 획득
실손보험 청구 간소화법 연내 처리 사실상 '무산'
하나손해보험, 신차 구매 고객 위한 '하나 신차교환보상보험' 출시
올해 3조 적자…내년 실손보험료 10% 이상 또 오를 듯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