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삼성금융, 스타트업 협력사 12곳 선정...공동 프로젝트 진행
2022/05/31 14:06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삼성생명(032830), 삼성화재(000810), 삼성카드, 삼성증권(016360) 등 삼성금융네트웍스(이하 삼성금융)는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2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지난 3월 14일부터 4월 10일까지 실시한 공모에 총 262개의 스타트업이 지원했으며 이 중 금융사별로 심사를 거쳐 12개사가 선발됐다.

삼성생명이 선정한 스타트업은 △이모코그(치매 검사 및 인지능력 향상 솔루션) △클레온(음성인식과 영상합성 기술을 결합해 가상인간(AI Human) 구현) △푸망(MZ세대를 타겟으로 한 심리테스트 콘텐츠) 등 3개사다.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카드, 삼성증권 등 삼성금융네트웍스(이하 삼성금융)는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에 진출한 12개 스타트업을 선정했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삼성금융] 최유리 기자 = 2022.05.31 yrchoi@newspim.com

삼성화재는 △어니언스(개인건강기록 기반 맞춤형 만성질환관리 플랫폼) △십일리터(반려동물 맞춤 건강관리 솔루션) △인피니그루(보이스피싱 민(금융사)·관(경찰청) 공동대응 플랫폼) 등 3개사다.

삼성카드는 △스칼라데이터(전기차 충전 인프라 통합 플랫폼) △스타키움(인테리어 건자재 시장 B2B 통합 직거래 플랫폼) △스텝페이(구독 결제·커머스 솔루션) 등 3개사다.

삼성증권은 △웨인힐스브라이언트에이아이 (텍스트 데이터의 영상 변환 인공지능 서비스) △이자(해외상장지수펀드(ETF) 투자정보 제공 서비스) △투게더아트(예술품 소유권 분할 구매 지원 아트테크 플랫폼) 등 3개사를 선정했다.

'제3회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은 스타트업과 협력하고 핀테크를 선도하기 위해 삼성금융 공동으로 진행하는 행사다.

본선에 진출한 12개의 스타트업은 각 3000만원의 시상금을 받게 된다. 앞으로 4개월간 삼성금융사 임직원과 협업해 제안한 사업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게 된다. 이후 10월에 열리는 발표회를 거쳐 최종 우승한 4개팀에는 추가로 각 1000만원의 시상금이 지급되며 아이디어에 대한 사업화가 이뤄진다. 본선 진출 스타트업에게는 추가 심사를 거쳐 지분투자 기회도 제공할 계획이다.

삼성금융 관계자는 "본선에 진출한 스타트업과 삼성금융 실무진의 공동 프로젝트를 통해 창의적인 솔루션 개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스타트업과의 협력을 이어가며 미래 금융 혁신에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yrchoi@newspim.com

삼성금융 통합 앱 '모니모', 고객 정보 노출 사고 발생
삼성금융네트웍스, 금융 통합앱 '모니모' 출시
삼성금융 하나로 뭉쳤다…금융그룹·빅테크와 본격 경쟁
삼성금융사, 공동브랜드 '삼성 파이낸셜 네트워크' 출범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