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스타워즈] "하락장, 누가 덜 떨궜나"…권용규 1위·손지웅 2위
2021/12/01 08:00 한국경제
권용규 하나금융투자 강남파이낸스골드클럽 부장이 손지웅 메리츠증권 광화문금 융센터 차장에 수익률 왕좌를 뺏긴지 하루 만에 다시 1위를 되찾았다. 신종 코 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으로 대대적인 하락장이 펼쳐졌던 만큼 '누가 손실을 덜 봤는가'가 관건으로 작용했 다. 1일 한경닷컴 스타워즈에 따르면 직전 거래일인 지난달 30일 참가팀 10팀의 평 균 누적 수익률은 마이너스(-)3.47%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오미크론의 확산 공포감에 2% 넘게 밀리며 연저점을 찍었다. 코스닥지수도 외국인 현&mid dot;선물 매도 확대로 1000선을 밑돌았다. 권 부장은 이날 수익을 올리지는 못했다. 이날만 62만4000원(-1.01%)의 평가손 실을 봤고 누적 수익률은 전일 23.05%에서 21.80%로 내려왔다. 현재 기준 권 부장의 계좌에는 총 14개 종목이 들어가 있다. 이 가운데 절반은 빨간불, 나머지 절반은 파란불이다.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 중인 종목은 위 메이드(8.33%)와 게임빌(6.70%), 펄어비스(5.39%) 등 전부 게임주다. 반면 크래 프톤(-9.62%), 시너지이노베이션(-7.52%), 지더블유바이텍(-4.59%) 등은 손실을 안기고 있다. 반면 손지웅 차장은 손실의 폭이 더 컸다. 일일 수익률이 -5.09%다. 손 차장은 이날 티사이언티픽 200주를 추가 매수하며 보유 수량을 5000주로 불렸고 그 밖 에 포스코케미칼 90주와 다날 50주를 새로 담았다. 현재 손 차장의 계좌에 남아있는 종목은 이들 3개로 모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 록 중인 상황이다. 손 차장은 티사이언티픽과 다날로 각각 9.60%, 5.01%의 손실 을 보고 있다. 이들 종목은 이날 하루에만 각각 8.71%, 3.64% 떨어졌다. 포스코 케미칼은 이날 1.61% 올랐지만 손 차장의 평균 매입가보다 2.78% 낮은 수준이다 . 권 부장과 손 차장을 뺀 나머지 팀은 부진한 누적 수익률을 보이고 있다. 손종 훈 KB증권 영업부 과장이 가까스로 0.21%를 기록하며 3위에 올랐고 그 다음은 하이투자증권 위상재인팀(-1.70%), 최호식 한국투자증권 관악PB센터 사원(-3.0 3%), 한국투자증권 SNL Kor팀(-7.10%), SK증권 자유와평화팀 (-9.76%), 김동건 NH투자증권 광화문PB센터 차장 (-17.96%) 등 순이다. 올해로 26년째를 맞은 한경스타워즈는 국내에서 역사가 가장 긴 실전 주식 투자 대회다. 국내 주요 증권사 임직원이 참가해 투자 실력을 겨룬다.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서 진행된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주요 증권사에서 대표로 선발 된 10팀의 선수들이 참가한다. 투자원금은 5000만원으로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 린 팀이 우승하고, 누적손실률이 20%를 넘으면 중도 탈락한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