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대상그룹 "종가", 美·英서 식물다양성 보존 캠페인 전개
2022/10/04 16:54 뉴스핌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대상(001680)그룹의 글로벌 브랜드 '종가(Jongga)'는 배추 종자를 보존하는 등 생물 다양성 보존 캠페인을 미국과 영국에서 각각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먼저 종가는 1900년대 초반에 있었던 배추 품종의 95%가 사라졌다는 것에 착안해 토종 씨앗을 보존하고 품종을 육성하는 미국의 '씨드 세이버 익스체인지(Seed Savers Exchange)'와 영국의 '가든 오가닉(Garden Organic)' 두 곳의 식물종자보존 비영리기관과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생물 다양성 보존 자문 및 종자 및 관련 자료를 제공받을 예정이다.

[이미지= 대상]

또한 현지 레스토랑과 손잡고 김치 코스 요리를 선보인다. 본 행사는 영국 런던의 친환경 레스토랑 '어프리시티(Apricity)'에서는 9월 30일~10월 22일 중 5회, 미국 뉴욕의 비건 레스토랑 '더트 캔디(Dirt Candy)'에서는 오는 7일과 8일 양일 간 진행한다. 예약 모바일 앱을 통해 사전에 선정된 고객들에게 종가의 오리지널 및 비건 김치를 활용한 최대 7종의 김치 코스 요리를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더불어 탑세프 시즌 10에서 우승한 쉐프 크리스틴 키쉬(Kristen Kish)와의 협업도 진행한다.

대상 관계자는 "오랜 시간 발효 채소를 연구하고 생산해 온 1등 브랜드로서 다음 세대에게 보다 건강한 식재료를 물려줄 수 있도록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자는 취지의 프로젝트를 전개하게 됐다"며 "대표적인 발효 채소인 종가 김치를 다양하게 활용해 섭취할 수 있는 방법과 함께 김치의 우수성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상은 지난 3월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인근 시티 오브 인더스트리(City of Industry, CA)에 연간 2천 톤의 김치 생산이 가능한 제조라인과 원료창고 등 기반시설을 갖춘 현지 김치 공장을 완공했다. 이 곳에서는 비건 김치, 백김치, 비트김치, 피클무, 맛김치, 양배추 김치 등 총 10종의 김치를 생산하고 있다.

romeok@newspim.com

"오늘은 김치의 날"...대상 종가집, 김치 나눔 캠페인
비비고·종가집 김치 7%대 인상...식용유도 인상 계획
대상, 종로구 취약계층에 종가집 김치 세트 500박스 기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