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비자금 의혹" 구속심사 받는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누구?
2021/02/15 17:30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검찰이 최신원 SK네트웍스(001740) 회장에게 회삿돈 횡령과 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자 최 회장에 대해 이목이 쏠린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최 회장은 SK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 선경그룹 회장의 차남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사촌 형이다.

SK가(家)의 맏형인 최 회장은 SK그룹의 계열사인 SK네트웍스가 KT렌탈 인수전 실패, 워커힐면세점 탈락, 해외자원개발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2016년 SK네트웍스에 복귀했다.

그는 SK네트웍스를 맡은 후, 차량·가전 렌털 업체인 SK렌터카와 SK매직을 중심으로 사업 구조 개편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최 회장은 경희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선경인더스트리에 입사해 선경 전무와 부사장, SK유통 대표이사 부회장을 거쳐 2000년부터 SKC 회장과 SK텔레시스 회장을 지냈다.

최 회장의 기부활동은 재계에 잘 알려져 있다. 2007년 설립된 고액기부자 모임 '아너 소사이어티' 창립회원이며 2012년부터는 모임의 회장직을 맡았다.

특히 재계 총수 중 개인 재산을 가장 많이 기부한 '기부왕'으로 꼽혀왔다. 2019년에는 보건복지부와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부터 '대한민국 나눔국민대상'에서 27년간 사재(私財)를 털어 총 132억원을 기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민훈장 동백장'을 받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사진 = SK네트웍스] 2020.01.02 oneway@newspim.com

최 회장의 SK네트웍스에 대한 각별한 애정도 잘 알려져 있다. SK네트웍스가 SK그룹의 모태로 선친이 일군 선경직물에서 출발한 회사라는 점에서다.

2016년 당시 SK네트웍스는 당시 실적 부진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시기였다. 최 회장은 취임사에서 "안 되면 되게 하라던 창업주의 정신을 되살려 그룹의 모체인 SK네트웍스를 다시금 반석 위에 올려놓을 것"이라고 각오를 밝히며 회사를 이끌었다. 

이후 회사의 핵심 사업이자 그룹 내부거래 비중이 높았던 패션업과 통신 단말기 판매업, 주유소 사업 등을 과감하게 정리하고 가전렌털 등 홈케어(SK매직)와 모빌리티(SK렌터카 등) 사업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삼아 사업 구조개편을 추진했다. 최근에는 현대차와 함께 서울 강동구에 전기차 충전 등 복합 매장인 '길동 채움'을 열었다.

SK네트웍스는 이를 바탕으로 현재 탄탄한 실적을 자랑한다. SK매직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하며 매출 1조 클럽에 가입했고 SK렌터카도 업계 4위였던 AJ렌터카를 인수해 현재는 2위로 올라섰다. 재계 관계자는 "검찰이 이제 영장청구를 했기 때문에 이후 기소 등 진행 상황을 살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전준철 부장검사)는 최 회장에 대해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최 회장의 횡령·배임 규모는 1000억원대로 알려졌다.

최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구속영장실질심사)은 이번주 중반께 열릴 전망이다. 

yunyun@newspim.com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1000억대 횡령·배임 의혹'…뭘 팔고 샀길래?
[종합] 검찰,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영장 청구
[1보] 검찰, '비자금 조성'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구속영장 청구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