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SK네트웍스, 전기차 충전기업 "에버온"에 100억 투자
2022/01/20 09:16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네트웍스(001740)는 전기차 완속 충전사업자(CPO) '에버온'에 100억원 규모를 투자한다고 20일 밝혔다. SK네트웍스는 이번 투자로 에버온 2대 주주가 된다.

SK네트웍스에 따르면 에버온은 국내 3대 전기차 완속 충전기 운영 업체 중 하나로 현재 전국에 1만여 개의 공용 충전 네트워크를 보유하고 있다. 공용주택과 같이 완속 충전에 적합한 입지와 카 셰어링 솔루션 등을 활용한 자체 관제 시스템을 기반으로 업계에서 가장 안정적인 운영성과를 유지 중이며 충전기 개발 및 생산 기술과 관련된 핵심 역량을 확보해 미래 성장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SK네트웍스는 전기차 완속 CPO(Charge Point Operator) '에버온'에 100억원 규모를 투자를 완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왼쪽)이 유동수 에버온 사장과 투자 기념촬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SK네트웍스] 2022.01.20 yunyun@newspim.com

에버온은 이번 SK네트웍스 투자 등 충원 자금을 활용해 2023년까지 충전 인프라를 2만 5000대 이상으로 늘려 충전기 네트웍 기준 업계 1위 사업자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SK네트웍스는 미래 산업 성장성 및 ESG 경영 방침과 함께 회사의 주력 사업 중 하나인 모빌리티 사업의 진화를 본격화하기 위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SK네트웍스는 전기차 시장 변화 및 인프라 확장 과정에서 에버온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으로 판단했다. 이번 투자를 통해 국내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에 동참해 탄소배출량 감축에 기여함으로써 ESG 경영 성과를 창출하겠다는 전략이다.

또한 본사 및 자회사의 모빌리티 사업인 'SK렌터카', '스피드메이트', '카티니' 등과의 시너지도 모색할 계획이다. 특히 SK렌터카의 경우 20여 만대에 이르는 전체 차량을 2030년까지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 중에 있으며 국내 최대 규모의 전기차 렌탈 하우스(SK렌터카 EV 파크) 구축 및 'EV올인원' 등 전기차 충전 지원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펼치고 있어 에버온과의 협업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SK렌터카는 지난해부터 소프트베리를 비롯해 팀오투, 에바, 카랑 등 미래 성장 잠재력이 높은 모빌리티 기업 투자를 연속적으로 이어와 향후 전사적인 차원에서의 모빌리티 영역 사업 활성화에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호정 SK네트웍스 신성장추진본부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사업 추진을 가속화하겠다"며 "에버온 투자 성과뿐만 아니라 당사 및 자회사 사업 시너지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yunyun@newspim.com

SK네트웍스, 美 친환경 가죽 기업 2000만 달러 투자
빨라지는 SK네트웍스 '블록체인' 시계…최성환, 역할 커진다
[신년사] 박상규 SK네트웍스 사장 "성과 창출해 성장 모멘텀 만들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