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SK에너지, 폐타이어 재활용 등 순환경제 구축 추진
2022/04/15 15:03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에너지는 SK네트웍스(001740), 대호산업과 함께 폐타이어 열분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3사는 국내에서 발생하는 폐타이어 수거공급 체계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카본 블랙(Carbon Black) 및 열분해유를 생산하는 폐타이어 열분해 공정에 대한 사업성을 확인할 예정이다. 카본 블랙은 분말상태의 탄소로 주로 고무제품, 타이어 등의 충전재로 활용된다. 일반적으로 석유천연가스 등을 불완전연소해 생산하고 있다.

현재 국내에서만 연간 약 38만톤(약 3000만개)의 폐타이어가 발생, 주로 산업용 고체연료로 가공돼 소각되거나 충전재, 재생타이어 등으로 일부 활용되고 있다. 3사는 폐타이어를 열분해해 생산된 재생 카본(rCB) 및 열분해유를 보다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공동 연구할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15일 대호산업 광주공장에서 개최된 폐타이어 열분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 (왼쪽부터) SK에너지 홍정의 에너지Net Zero실장, 대호산업 박종혁 대표이사, SK네트웍스 장영욱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이 참석했다. [사진=SK에너지] 2022.04.15 yunyun@newspim.com

폐타이어의 주원료 중 하나인 천연고무는 생물성(Biogenic) 자원으로 인정된다. 따라서 이를 재활용해 생산한 제품들은 친환경제품으로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폐타이어 열분해 관련 투자 및 전략적 협력이 활발히 진행되는 이유다.

SK에너지는 폐타이어를 재활용한 열분해유를 추가 정제해 친환경 납사, 친환경 항공유 등 다양한 형태의 제품을 생산하는 방안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예정이다. 대호산업은 국내 1위 재생타이어 제조사로, 열분해 설비 운영계획을 수립하고 국내외에서 수요가 확대되는 재생카본의 활용 방안 개발을 담당하게 된다. SK네트웍스는 전국 650여 개에 달하는 자동차 종합 관리 브랜드 '스피드메이트' 매장에서 발생하는 폐타이어를 열분해 사업에 공급하고, 기존 폐타이어 수거업체들과 상생 및 협력할 수 있는 사업 체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홍정의 SK에너지 에너지Net Zero실장은 "이번 사업 협력을 통해 폐타이어 열분해유 및 친환경 제품에 대한 사업 기회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장영욱 SK네트웍스 스피드메이트사업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타이어 자원 재활용을 확대하고,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yunyun@newspim.com

김준 SK이노 부회장, 신입사원들과 플로깅 봉사활동에 나선 이유
김준 SK이노 부회장 "신규 포트폴리오 발굴해 기업가치 키울 것"
이성준 SK이노 환경과학기술원장 "올해 탄소 문제 해결 원년"
SK이노, 창진원과 친환경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 협력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