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렌탈 날고 호텔 손실 줄어...SK네트웍스, 1분기 영업익 64%↑
2022/05/09 14:15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네트웍스(001740)가 렌탈 자회사의 견조한 실적 창출과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호텔 손실 감소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수익이 한층 향상된 성적표를 받았다.

SK네트웍스는 올해 1분기 연결 기준 매출 2조5007억원, 영업이익 433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글로벌 반도체 수급난에 따른 정보통신 단말기 매출 영향이 불가피했지만(매출 9.2% 감소),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에 비해 63.9% 증가했다.

다만 당기순이익은 지난해 1분기 실적에 중국 광산기업 매각 자금 회수액이 반영됐기에 이번 수치는 전년 동기 대비 55.0%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호실적의 주역은 렌탈 사업을 영위하고 있는 핵심 자회사 SK렌터카와 SK매직이다. 

SK렌터카는 중고차 매각이익 증가 및 제주 중심 국내여행 수요 증가 효과에 더해 'SK렌터카 타고페이'와 온라인 전용 '중고차 장기렌터카' 등 신규 상품을 잇따라 선보이며 고객가치를 높였다. 또 SK텔레콤과 협력해 추진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 사업을 국토교통부로부터 승인받고, 업계 최초로 폴스타2 장기렌탈 상품을 출시하는 등 친환경 모빌리티 렌탈 사업자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SK매직은 '올클린 공기청정기', '트리플케어 식기세척기'와 같은 인기 제품에 대한 고객들의 호응이 이어져 누적 렌탈 계정을 224만까지 늘렸다. 이와 함께 올 1월 '에코미니 정수기 그린41'을 출시하는 등 친환경 가전 라인업 '그린 컬렉션(Green Collection)'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삼성전자와 함께 선보였던 '스페셜 렌탈 서비스'는 프리미엄 청소기까지 총 6종으로 품목이 늘었고 지난 3월 필립스생활가전코리아와 제휴해 '라떼고(LatteGo)' 커피머신 렌탈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사업영역을 넓히고 있다.

워커힐은 코로나19 거리두기 완화로 객실 및 식음료 사업이 활성화되면서 손실 폭을 대폭 줄였다. 고객 일상 회복과 맞물려 웨딩세미나 유치에도 힘쓰고 있다. ICT 리사이클 자회사 민팃은 1분기 고객 보상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중고폰 유통 문화를 확산시켰으며, 최근 개인정보 삭제 기술을 강조한 신규 캠페인 영상을 선보이고 팝업스토어를 오픈하는 등 다양한 고객 참여 활동을 기획하고 있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1분기 성과를 거둔 사업들의 지속 성장은 물론 수입차 부품사업과 민팃카티니 등 신규 자회사들의 사업 확대를 통해 시장의 기대에 부응하는 실적을 창출할 것"이라며 "신규 투자와 연계해 기존 사업 모델 고도화를 이루고, 새로운 성장 엔진 모색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yunyun@newspim.com

SK네트웍스, '오늘의집' 운영사 버킷플레이스에 100억 투자
SK네트웍스, 최성환 사내이사 선임..."사업형 투자회사 전환 가속화"
SK네트웍스, 최신원 장남 최성환 사내이사 선임
'2200억대 횡령·배임' 최신원 전 SK네트웍스 회장 오늘 선고
SK네트웍스, 전기차 충전기업 '에버온'에 100억 투자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