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골판지 비중 큰 아세아제지, 러시아금융제재 여파 펄프 급등 "직격탄"
2022/03/04 07:30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무역대금 결제통로인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 결제망이 오는 12일부터 차단되면서 국내제지업계도 표백처리하지 않은 골판지용 펄프(UKP) 등의 러시아 수입이 어려워져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골판지 수직계열화를 통해 그간 펄프가격 인상과 물류비상승 등의 고비를 넘어온 아세아(002030)제지는 이중고에 시달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펄프가격이 안정세를 보여 한숨 돌리는가 했더니 다시 급상승하면서 아세아제지(002310)는 대책수립에 비상이 걸리는 형국이다.

◆ 국제펄프가격 최근 1개월간 8% 이상 올라

4일 제지업계와 관세청 등에 따르면 러시아는 종이-판지 생산량은 세계 12위, 펄프는 8위권 국가이다. 국내 제지업계가 지난해 러시아에서 수입한 펄프는 약17.3만톤, 골파지 원지는 약1.8만톤으로 각각 전년도 16.3만톤과 0.7만톤대비 6% 및 250% 증가했다.

이에 제지업계는 수출보다는 수입에서 타격을 받는 양상이다. 펄프 중에서도 표백처리를 하지 않고 주로 골판지용으로 사용되는 UKP펄프는 러시아 수입의존도가 27.1%에 달해 골판지부문에서 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것이 업계 관측이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우려가 본격화된 2월초 골판지용 국제펄프가격은 톤당 5200위안에서 전날 5630위안으로 8%이상 올랐다.

지난해 사업부문별 매출 비중에서 제지부문 54%, 기타 2%, 골판지부문이 44%인 아세아제지는 최근 국제펄프가격 상승에 다시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아세아제지는 지난해 잠정 매출 9458억원과 영업이익 939억원으로 전년대비 각각 29.3%와 42.9% 증가하는 사상 최고의 실적을 올렸다.

김두현 하나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코로나 19로 인한 언택트 소비증가로 매출이 급증했고 운송비와 원재료 가격 상승 부담을 수직계열화로 높아진 가격 전가력으로 이런 실적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 한숨돌리나 했더니 또 원가상승

더구나 지난해 10월부터 하향 안정화되던 원재료 가격은 올해 아세아제지에는 호재가 될 것으로 업계는 당초 예상했다.

아세아제지의 제지부문 스프레드는 지난해 kg당 340원으로 전년 327원보다 높아졌고 골판지부문 스프레드도 제곱미터당 206원으로 전년도 181원보다 상승했다.

하지만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로 러시아와의 자금결제가 차단되면서 원재료 가격이 다시 오르기 시작하면서 지난해 판지 스프레드를 유지할 수 있을지에 의문이 일고 있다.

지난 2018년 중국이 폐지수입을 제한하자 국내 골판지원료 가격이 하락하고 그 결과 골판지 스프레드가 확대되면서 호실적을 보였던 때의 반대 현상이 우려되기 때문이다. 

또 아세아제지는 경산제지, 유진판지, 제일산업 등 골판지 계열사와의 수직계열화 안정화 효과를 지난해에는 톡톡히 봤지만 올해에는 추가적인 효과를 더 창출할 여지와 가능성이 그다지 높지 않다는 것이 업계 시각이다.

아세아제지측은 "계열사 경산제지, 유진판지 등과의 수직계열화 안정화 효과로 지난해 상반기까지의 원재료 가격 인상을 어느 정도 흡수할 수 있었고 원가상승 부담 전가도 가능했다"고 설명하면서도 이번 우크라사태 영향에 대해서는 함구했다.

실제 골판지부문 원재료도 수입펄프의 비중이 절반 이상이라 이 부문의 스프레드도 축소될 가능성이 높다. 비용상승분을 전가 가능성은 있지만 지난해 지속됐던 가격상승에 이제는 전반적인 물가상승까지 겹쳐 부담이 가중된다는 것이다.

아세아제지측은 "골판지부문 원재료는 물량으로 보면 국내폐지가 80%, 수입펄프 20%수준이지만 금액으로 보면 50:50이다"라며 "지난해 10월 이후 펄프 등 원가상승이 안정돼 겨우 한 숨 돌리나 했는데 지금 또 답답하기만 하다"고 말했다.

007@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