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이정재도 반한 '2200원' 라면…한 달 동안 300만봉 팔렸다
2021/11/29 22:33 한국경제
하림이 배우 이정재를 모델로 내세워 새로 선보인 프리미엄 라면 '더 미식 장인라면'을 적극 홍보하는 가운데 해당 제품의 초반 흥행 여부에 대해 업 계와 하림 측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의미 없는 판매량은 아 니지만 빅히트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목소리가 나오는 반면 하림 측은 &q uot;초도 물량이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 하림은 지난 28일 '더 미식' 브랜드 유튜브 채널에 '미식가 이정재 의 일문일답 인터뷰' 제목 영상을 올렸다. 이 영상에서 이정재는 "더 미식 장인라면은 처음 맛볼 때부터 확실하게 다 르더라. 건더기 재료들의 맛이 국물에서 그대로 느껴졌다"며 자신이 모델 로 나선 제품에 대해 호평했다. 이어 "버섯, 청경채, 재료들이 국물뿐 아 니라 면과도 조합이 잘 맞아 면과 국물이 따로 노는 느낌이 없었다. 자극적이지 않고 깔끔하고 얼큰한 맛도 좋았다"고 했다. 하림은 이 제품을 출시할 때도 김홍국 회장이 직접 나서는 등 마케팅에 공을 들 였다. 김 회장은 지난달 제품 출시 기념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직접 라면을 끓이 며 "7년 전쯤 막내딸이 시중에 파는 라면을 먹은 후 입이 부어오르고 아토 피 증상을 겪었다. 인공 조미료를 뺀 건강한 라면을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을 했 다"는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유럽과 미국에서 유기농, 신선 재료 등에 대한 수요가 뚜렷해 더 미 식 장인라면에 대한 관심이 높을 것으로 본다. 내년부터는 수출도 가능해질 것 으로 기대한다"면서 내년 매출 목표를 700억원으로 제시했다. 이달 18일 하림은 더 미식 장인라면이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 봉을 돌파했다고 밝혔지만 업계에선 "눈에 띄는 수준의 성과까지는 아니다&quo t;라는 평가가 나왔다. 한 업계 관계자는 "한 달에 300만봉 판매됐다는 수치가 아예 의미가 없지 는 않다"면서도 "크게 히트를 친 제품이라고 볼 수는 없다. 특히 마 케팅에 큰 공을 들이는 것에 비하면 성과가 다소 아쉬운 편"이라고 짚었다 . 실제 라면업계에서 '돌풍'을 일으킨 제품들은 특별한 마케팅 없이 그 이상의 실적을 올린 바 있다. 삼양식품의 '까르보불닭볶음면'이 대표적 이다. 별도 모델 기용 없이 출시 한 달 만에 1100만 봉이 팔렸다. 오뚜기 ' ;참깨라면'도 출시 초기 한 달 판매량이 더 미식 장인라면과 비슷한 300만 봉 수준을 기록했다. 이 제품도 별도 광고를 하진 않았다. 역시 관건은 '가격'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라면은 '저 렴한 값에 먹는 인스턴트 식품'이라는 인식이 강한 만큼 한 봉지 2200원이 란 가격은 소비자들이 거부감을 가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더 미식 장인 라면의 가격은 기존 프리미엄급 라면인 신라면 블랙과 진짬뽕(이상 1700원)보다 도 약 30% 비싸다. 다만 하림은 출시 초반 판매 추이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고가 라 진입장벽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상당한 판매 수치로 볼 수 있단 얘기다. 하림 관계자는 "출시 약 한 달 만에 누적 판매량 300만 봉을 돌파했다. 1 초에 한 봉지 이상 판매된 셈"이라면서 "초도 물량이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판매되면서 일부 판매 채널에서 물량 부족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 ;고 전했다. 이어 "소비자들 호응에 기존 2교대 생산라인을 3교대 근무 체 제로 전환하고 생산라인 증설 검토 등 생산물량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라 고 말했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