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우선협상자로 "에어인천" 선정
2024/06/17 12:31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아영 기자 = 대한항공(003490)은 17일 이사회를 열고 아시아나항공 화물기 사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에어인천을 선정했다.

대한항공 보잉787-9.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사업 인수시 거래 확실성, 항공화물사업의 장기적인 사업 경쟁성 유지 및 발전 성장, 역량있는 컨소시엄을 통한 자금동원 능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에어인천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에어인천은 2012년 설립된 국내 유일의 항공화물 전용 항공사로 아시아 노선 위주의 화물사업을 운영 중이다. 향후 아시아나항공의 미주·유럽 장거리 노선 네트워크와 중·대형 화물기와 결합하면 사업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항공은 에어인천과 계약조건을 협의한 후 7월 중 매각 기본합의서를 체결할 방침이다. 이후 유럽 경쟁당국의 심사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은 기존의 경쟁환경을 지속적으로 유지하는 한편, 국가기간산업인 항공화물산업의 성장을 위해 모든 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뤄졌다"며 "유연한 협의를 통해 조속히 매각 절차를 마무리하고, 아시아나항공을 인수를 위한 신주인수계약 거래종결에 힘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aykim@newspim.com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부, 에어인천 품으로…우선협상대상자 내정
조원태 한진 회장 "아시아나 합병 美 승인 10월 예상…더는 양보 없어"
아시아나항공 화물사업 우선협상대상자, 이르면 다음주 발표
대한항공 노조, 임금교섭권 회사에 위임…"기업결합 힘 싣기 위해"
부산시민단체들 "산업은행 말바꾸기로 지역 우롱…에어부산 분리매각 규탄"
굳게 닫힌 아시아나항공 객실승무원 취업문…5년 동안 '0명'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