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수소경제] 2050년 에너지 33%·발전량 24% 수소 대체…경제효과 1319조
2021/11/26 11:30 뉴스핌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정부가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수전해 실증을 통한 그린수소의 대규모 생산기반을 구축하고 국내 자본·기술을 활용한 해외 재생에너지-수소 생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를 통해 2050년 국내 에너지 소비의 33%와 발전량 24%를 수소로 대체해 1319조의 경제효과를 거둔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26일 오전 10시 서울 롯데호텔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의결했다. 기본 계획에는 ▲국내외 청정수소 생산 주도 ▲빈틈없는 인프라 구축 ▲모든 일상에서 수소활용 ▲생태계 기반 강화 등 4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15개 과제가 담겼다.

◆ 국내외 수소 생산, 청정수소 공급체계 전환…수소충전소 2000기 이상 확보

기본계획을 통해 2050년 연간 2790만톤의 수소를 100% 청정수소(그린·블루수소)로 공급하고 국내 생산은 물론 국내 기술·자본으로 생산한 해외 청정수소 도입으로 청정수소 자급률도 60% 이상 확대할 계획이다.

수소경제에 따른 기대효과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11.26 fedor01@newspim.com

우선 국내외 수소 생산을 청정수소 공급체계로 전환한다.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수전해 실증을 통해 그린수소의 대규모 생산기반을 구축하고, 생산단가를 감축할 계획이다. 생산 목표는 2030년 25만톤, 2050년 300만톤 규모로 단가는 2030년 ㎏당 3500원, 2050년 2500원 선이다.

동해가스전 실증 등 탄소포집저장기술(CCS) 상용화 일정에 맞춰 탄소저장소를 2030년까지 9억톤 이상 확보, 이산화탄소 없는 청정 블루수소를 2030년 75만톤, 2050년까지 200만톤 생산할 계획이다.

국내 자본·기술을 활용한 해외 재생에너지-수소 생산 프로젝트를 추진해 2050년 40개의 수소공급망 확보를 목표로 세웠다. 안정적인 수소 수급을 위해 2030년 비축기지 건설과 국제거래소를 설립하고 수소 생산국들과 협의해 국제적으로 통용될 수 있는 청정수소 인증제와 원산지 검증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아울러 청정수소를 어디서나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인프라를 구축한다. 석탄·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 산업단지 인근에 수소항만을 구축하고 항만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등 인센티브를 부여해 항만 내 선박·차량·장비 등을 수소 기반으로 전환해갈 계획이다.

수소생산·도입 주요 거점을 중심으로 수소 배관망을 구축하고 내년 기존 천연가스망을 활용한 수소혼입도 검토한다. 주유소·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 수소충전기를 설치하는 융복합 충전소 확대 등을 통해 수소충전소를 2050년까지 2000기 이상 확보할 계획이다.

◆ 발전·모빌리티·산업 모든 일상서 수소 활용…수소산업 육성 제도적 기반 마련

발전·모빌리티·산업 등 모든 일상에서 수소를 활용할 수 있도록 추진한다. 수소연료전지에 더해 2027년부터 석탄에 암모니아 혼소발전, LNG 수소 혼소 등 수소발전을 상용화하고 청정수소 발전의무화 제도(CHPS) 도입, 환경급전 강화 등으로 이를 뒷받침 할 계획이다.

수소차종별 생산능력 확보목표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11.26 fedor01@newspim.com

2050년 526만대의 수소차를 생산할 수 있도록 생산능력을 대폭 확충하고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성능을 높일 계획이다. 선박·드론·트램 등 다양한 모빌리티로 수소 적용을 확대한다.

산업 부문도 신규·노후 산업단지 중심으로 수소연료 사용을 유도하고 철강·석유화학·시멘트 등 온실가스 고배출 산업을 대상으로 수소기반 공정전환과 연료·원료를 수소로 대체할 방침이다.

수소산업 육성 저변 강화를 위한 제도적 기반도 마련한다. 수소 관련 기술개발의 시너지 효과 제고를 위해 각 부처별로 개발 기술 규모를 상향하고 범부처 통합실증을 실시한다. 선제적 안전기준 수립, 국제표준 선점 지원 등을 통해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수소 연합회'를 출범해 수소생태계 구축을 위한 국내·외 기업간 협력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정부 관계자는 "수소가 2050년 최종에너지 소비의 33%, 발전량의 23.8%의 비중을 차지할 전망으로 1319조원의 경제효과와 56만7000명의 일자리를 창출, 온실가스는 약 2억톤 이상의 저감효과가 기대된다"며 "이를 통해 수소는 지난해 최대 에너지원인 석유(49.3%)를 제치고 2050년에는 단일 에너지원으로써는 최대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수소경제 이정표 [자료=산업통상자원부] 2021.11.26 fedor01@newspim.com

fedor01@newspim.com

수소경제 다자협력 강화 추진…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 총회 참여
문대통령 "'불안감'이 수소경제 활성화 걸림돌...전방위적 홍보 필요"
정부, 수소사용량 22만톤→2050년 2700만톤 확대…수소경제 활성화 가속
문대통령 "2050 탄소중립 달성 위해 수소경제 대전환 추진"
문대통령, 인천 현대모비스 방문..."수소경제 중요성 더욱 증가"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