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남양유업 前 대표 등 4명 검찰 송치..."불가리스 과장 광고 혐의"
2021/09/02 13:51 뉴스핌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 억제효과가 있다는 허위 연구 결과를 발표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고발당한 남양유업(003920) 임직원 4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이광범 전 남양유업 대표와 연구소장 등 관계자 4명을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 위반으로 불구속 송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들 관계자 4명은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양유업

남양유업은 지난 4월 코로나 시대의 항바이러스 식품개발 심포지엄에서 자사 요구르트 제품인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억제효과가 있다는 부정확한 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그러나 질병관리청과 전문가들 사이에서 실험 결과가 크게 과장됐다는 비판이 쏟아지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식약처는 남양유업에 대해 식품표시광고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으며 고발장을 접수한 경찰은 남양유업 본사 등을 압수수색 후 회사 관계자 16명을 조사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romeo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