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부당인사 의혹..."압박해서 못 견디게 해"
2021/09/07 10:53 뉴스핌

[서울=뉴스핌] 전미옥 기자 =남양유업(003920)이 육아휴직을 낸 여성 팀장을 보임해직하고 복직 후 물류창고로 보내는 부당인사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불가리스 논란부터 매각 잡음까지 남양유업을 둘러싼 잡음이 끊이지 않는 모습이다.

SBS는 홍원식 회장이 여성 팀장인 최모씨에게 업무 압박을 넣으면서도 법망은 피해 가라고 지시를 한 내용의 녹취를 7일 공개했다. 육아휴직 이후 보임 해직된 최씨가 부당 인사발령이라며 구제 신청을 내자 홍 회장이 압박을 넣으라고 지시했다는 것이다.

해당 녹취에서 홍 회장은 "눈에 보이지 않은 아주 강한 압박을 해서 못 견디게 해", "위법은 하는 건 아니지만 한계선상을 걸으라 그 얘기야"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홍 회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민과 직원, 낙농가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2021.05.04 mironj19@newspim.com

지난 2002년 남양유업 광고팀으로 입사한 최모씨는 입사 6년 만에 여성 팀장에 오른 뒤 첫 아이를 출산하고 2015년 육아휴직을 냈다. 그러나 육아휴직 이후 통보없이 보직해임 됐다는 것이 최씨 측 주장이다.

최씨가 2017년 노동위원회에 부당 인사발령 구제신청을 내자 회사는 최씨를 경기도 고양시 물류센터로 보냈으며 이후 1년도 채 안 된 시기에 천안의 한 물류창고로 재발령낸 것으로 알려진다. 현재 최씨는 회사를 상대로 낸 행정소송에서 승소했지만 항소심에서는 패소해 대법원 선고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남양유업은 최씨에 대한 인사발령이 업무상 필요에 의한 것으로 협의절차를 거친 정당한 인사라는 입장이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현재 여직원은 물론 많은 남직원도 너무나 당연하게 최대 2년의 육아휴직 제도를 사용 중에 있으며 육아휴직 관련해 그 어떠한 인사상 불이익 및 부당한 대우 등은 존재하지 않는다"며 "언론 보도상의 해당 직원의 육아 휴직관련 주장은 고등법원에서 기각된 가운데 현재 법적 판결 절차가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양유업은 육아 휴직을 사유로 부당한 대우는 하지 않는 점을 다시 한번 말씀드리며 앞으로 고객과 직원을 더 생각하고 배려하는 남양유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회장은 불가리스 사태 등 오너리스크가 불거지자 지난 5월 회사 경영에 손을 떼겠다고 밝히고 한앤컴퍼니와 매매계약을 완료했다. 그러나 최근 회사를 팔지 않겠다며 매각 계약을 뒤집으면서 다시 논란의 중심에 섰다. 한앤컴퍼니와의 매매계약은 결국 소송전으로 번진 상황이다. 

romeok@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