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철강업계, 친환경 제품 인증·양산...ESG 경영도 "파란불"
2021/11/30 11:28 뉴스핌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철강업계가 탄소배출을 줄이는 친환경 경영에 속도를 내고 있다. 탄소중립 로드맵 발표와 함께 자사 제품의 친환경 인증 취득으로 ESG 평가 등급도 지난해 대비 상승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포스코·현대제철(004020)·동국제강(001230) 등 철강사들이 올해 주력 판매 제품에서 친환경 인증을 취득한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제품은 탄소배출량을 줄일 뿐 아니라, 공공기관 납품 시 가산점을 받아 계약 수주에도 유리하다.

포스코 광양제철소 용광로 작업시설 [사진=포스코]

◆ 친환경 인증 받고, 브랜드 키우고...탄소 저감 '잰걸음'

현대제철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으로부터 철강업계 최초로 형강·철근 제품에 대한 GR 인증(GR·Good Recycled)을 받았다. GR인증은 고품질·친환경 재활용 제품에 부여하는 정부 인증으로 국가기술표준원이 주도해 친환경 녹색 제품 품질 기준 충족 및 국내 재활용 자재 사용 비율이 높은 제품을 대상으로 심사하고 부여한다.

현대제철은 "탄소중립 관련해선 CEO 주관으로 전사 탄소중립 TFT을 운영 중"이라며 "GR인증을 받은 봉형강 제품은 공공입찰 시 가산점을 부여받기 때문에 친환경 제품 구매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동국제강도 지난 12일 철근, 형강 생산 공정 및 제품 보유에 대해 GR인증을 취득했다. 동국제강은 이번에 인증받은 인천·포항·신평 등 3개 공장에 이어 부산·당진 공장에도 환경성적표지인증을 적극 추진해 전 사업장의 친환경 제품 생산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동국제강은 "ESG기획팀을 중심으로 기술 개발뿐 아니라 전 사업장 생산과정의 에너지 절감 및 효율 향상, 스마트 팩토리 실현과 이산화 탄소 저감 철강 프로세스 개발 등 더욱 세분화되고 구체적인 목표 및 추진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는 자체 친환경 브랜드를 통해 친환경 에너지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강건재 프리미엄 브랜드 '이노빌트(INNOVILT)' ▲친환경차 통합 브랜드 'e Autopos(이 오토포스)' ▲친환경에너지용 강재 통합 브랜드 '그린어블(Greenable)' 등이다.

아울러 오는 2030년까지 탄소 배출이 없는 수소 제철소 전환을 위해 '데모 플랜트' 가동을 구상 중이다. 또한 철강업계 최초로 제품 운송 차량에 LNG 트랙터를 도입해 친환경 물류 실현을 앞당겼다. LNG 트랙터는 동급 경유 차량 대비 탄소 배출이 19% 적다.

◆ ESG 통합 등급 전년 대비 '상향'

이 같은 노력에 철강사들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등급은 지난해 대비 모두 상향 조정됐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11.30 giveit90@newspim.com

한국기업지배구조원에 따르면 ESG 등급은 기업 관련 공시자료를 토대로 1차 평가를 실시하고, 기업피드백과 인터뷰 등을 바탕으로 매년 10월 최종 등급을 부여하고 있다. ESG 등급은 현재 기업 신용등급 및 신규 투자에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으며, 한국거래소의 사회책임투자지수(SRI) 종목구성에도 활용되고 있다.

포스코는 올해 ESG 통합등급에서 A+(매우우수)를 받았다. 이는 지난해 A(우수)보다 한 단계 상승한 등급이다. 현대제철 또한 지난해 B+(양호)에서 A 등급으로 한 단계 올라왔다. 동국제강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B+ 등급을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기업지배구조원 관계자는 "ESG경영 가속화에 따른 환경경영 수준 향상 및 기업의 적극적인 환경경영 평가 참여가 증가했다"며 "특히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기업의 탄소중립 전략 및 탄소 저감을 위한 적극적인 환경경영체계 강화 노력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철강 업계가 전기로 등을 통한 친환경 경영을 하고 있지만, 탄소 배출량 축소에 한계가 있어 환경 등급의 큰 상승은 어려운 상태"라며 "수소환원제철 등 신규 공법을 연구하고 있는 만큼 충분한 시간을 갖고 단계적인 성장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포스코, '또 하나의 포스코 만든다'...벤처기업 등 통큰 투자 활발
[피플&] 미얀마 다음 가스전 찾기…주시보 포스코인터 사장의 위기 대처법
[탄소중립] 박기영 산업부 차관 "산업계 혁신·신산업 총력 지원"
광양시 '철강산업도시 상생포럼'서 탄소중립 선언·현안 논의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