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지가 도착했습니다.

→쪽지함 이동 ×
Skip to main content

본문내용

종목정보

뉴스·공시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계속되는 시장 지배력 확대" 목표가 332,000원 - 삼성증권
2022/01/19 09:02 뉴스핌
[서울=뉴스핌] 로보뉴스 = 삼성증권에서 19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계속되는 시장 지배력 확대'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332,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표가 대비 37.5%의 추...
기사바로가기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계속되는 시장 지배력 확대' 목표가 332,000원 - 삼성증권
2022/01/19 09:02 라씨로
삼성증권에서 19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계속되는 시장 지배력 확대'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332,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표가 대비 37.5%의 추가 상승여력이 있다는 해석이 ...
기사바로가기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백화점 업황 호조 속에 돋보이는 4분기 실적 예상" 목표가 400,000원 - 대신증권
2022/01/18 11:19 뉴스핌
[서울=뉴스핌] 로보뉴스 = 대신증권에서 18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백화점 업황 호조 속에 돋보이는 4분기 실적 예상'이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400,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
기사바로가기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백화점 업황 호조 속에 돋보이는 4분기 실적 예상' 목표가 400,000원 - 대신증권
2022/01/18 11:19 라씨로
대신증권에서 18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백화점 업황 호조 속에 돋보이는 4분기 실적 예상'이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400,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표가 대비 66.3%의 추가 ...
기사바로가기
[핫클릭]지금 시장이 집중하고 있는 키워드는 이재명, 안철수, 메타버스 등
2022/01/17 14:46 한국경제
※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한국경제신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바로가기
[핫클릭]오늘 증권사가 집중 조명하는 우량 종목 3
2022/01/17 13:14 한국경제
※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한국경제신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바로가기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4Q21 Preview: 견조한 성과" 목표가 350,000원 - 메리츠증권
2022/01/17 09:31 뉴스핌
[서울=뉴스핌] 로보뉴스 = 메리츠증권에서 17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4Q21 Preview: 견조한 성과'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350,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표가 대비 4...
기사바로가기
[리포트 브리핑]신세계, '4Q21 Preview: 견조한 성과' 목표가 350,000원 - 메리츠증권
2022/01/17 09:31 라씨로
메리츠증권에서 17일 신세계(004170)에 대해 '4Q21 Preview: 견조한 성과'라며 투자의견 'Buy'의 신규 리포트를 발행하였고, 목표가 350,000원을 내놓았다. 전일 종가 기준으로 볼 때, 이 종목의 주가는 목표가 대비 44.6%의 추가 상승여력이 있...
기사바로가기
"신세계, 지난해 연간 사상 최대 실적 예상…목표가↑"-메리츠
2022/01/17 08:21 한국경제
메리츠증권은 신세계에 대해 지난해 연간 사상 최대 실적 시현이 예상된다며 투 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는 35만원으로 상향했다. 최윤희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17일 "신세계는 지난해 4분기 연결 총매출 3 조891억원, 순매출 1조84...
기사바로가기
[핫클릭]내일준비-핫키워드와 관련 종목
2022/01/14 16:33 한국경제
※ 본 글은 투자 참고용으로, 한국경제신문의 의견과 다를 수 있습니다. ⓒ 한국경제 & hankyung. 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바로가기

광고영역